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헬시라이프

비타민 B3(나이아신) 복용이 암 환자의 기대 수명을 2배 늘리고, 사망 위험은 절반으로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북의대 배석철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 B3는 암세포 내에서 기능이 저하된 암 억제유전자의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표적항암제의 효능을 향상시킨다.

B3의 새로운 효능이 밝혀지며 B1, B2 등 또 다른 비타민 B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대사를 돕는 비타민 B는 총 8종(B1·B2·B3·B5·B6·B7·B9·B12) 복합체 형태로 구성된다. 비타민 B의 성분별 특징을 자세히 알아본다.

피곤하고 바쁜 현대인에게 필요한 ‘비타민 B’
비타민 B1은 탄수화물 소화를 돕고 정신 상태를 향상시킨다. B2는 세포의 재생을 돕고 눈 건강에 이롭게 작용하며, B3는 탄수화물, 지방, 신진대사를 돕는다. B5는 각종 감염증 방어, B6는 아미노산 대사 및 적혈구 형성을 보조한다. 비오틴으로도 잘 알려진 B7은 피부와 모발관리, 엽산인 B9는 DNA를 합성하며 빈혈 예방 효과가 있다. B12는 아미노산 및 지방 대사, 뇌의 신경 전달 물질 합성의 조효소로도 쓰인다. B6·B9·B12는 NK세포의 활성화 및 T세포 생성에 관여하는 중요한 ‘면역 비타민’이기도 하다.


비타민 B 8종은 에너지 생성 전 과정에서 조효소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비타민 B 8종은 에너지 생성 전 과정에서 조효소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


주목할 사실은 비타민 B 8종이 서로의 흡수를 도우며 유기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피로 회복, 면역 증진, 에너지 생성 등의 효율을 높이려면 8종 모두를 고르게 섭취해야 하는 것. 같은 배경에서 8종 중 하나가 결핍되면 다른 성분까지 부족해지면서 다양한 이상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피로가 중첩되는 것은 물론이고 근육 무력증, 심혈관계 질환, 피부염, 감염병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피로 비타민’ 비타민 B…이렇게 먹어야 효과↑
만성적인 피로, 치우친 영양 섭취, 불규칙한 생활에 노출된 현대인들은 비타민 B를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 평소 음식으로 먹는 것도 방법이지만 앞서 말한 8종의 고른 섭취를 위해서는 영양제로 섭취하는 편이 효율적이다.

비타민 B 영양제의 효능을 제대로 보려면 8종 함유 여부와 더불어 일일 최적 섭취량(Optimum Daily Intakes, ODI)을 충족하는 '최적 함량'인가를 살펴봐야 한다. 고함량만을 찾는 경우도 있으나 과도하게 복용하면 위장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적정 배합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흡수율도 고려해야 한다. 비타민 B1의 경우, 활성형인 ‘벤포티아민’ 형태로 섭취하면 티아민 대비 생체이용률이 8배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분표에서 벤포티아민 함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비타민 C, 비타민 E, 셀레늄과 같은 항산화 영양소가 같이 들어 있다면 더 좋다. 그밖에 콜린과 이노시톨은 집중력, 기억력이 필요한 현대인들이 챙기면 좋은 부원료다.

영양제를 잘 챙겨 먹어야겠다고 결심했지만 비타민제 특유의 향 때문에 섭취를 어려워하는 경우도 있다. 정제에 레몬향을 첨가하거나 방습코팅을 해서 나온 제품이라면 부담을 덜 수 있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hidoceditor@mcircle.biz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