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임신 · 육아

로타바이러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로타바이러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가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심한 물설사와 구토, 고열 증상을 보인다. 이러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을 86%가량 예방할 수 있는 로타바이러스 백신이 3월 6일부터 국가예방 접종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생후 2~6개월의 모든 영유아는 전국 어디에서든지 무료로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로타바이러스 백신은 그간 선택접종으로 분류돼 예방접종 비용 전액을 보호자가 부담해야 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지난해 자료에 따르면, 접종을 마칠 때까지 평균 20∼30만 원이 든다. 또는 일부 지자체에서 예방접종비를 지원해줬으나 오는 6일부터 국가 필수예방접종에 포함되면서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사용 허가된 백신은 로타릭스와 로타텍 두 종류로, 둘 다 먹는 약이다.

- 로타릭스 백신: 총 2회 접종(생후 2, 4개월에 한 번씩)
- 로타텍 백신: 총 3회 접종(생후 2, 4, 6개월에 한 번씩)

보호자가 백신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으나, 1차 접종 이후에는 동일 제조사 백신으로만 남은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백신별 접종 권장 횟수를 충족해야 충분한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두 백신 모두 첫 접종 최소 연령은 생후 6주이며, 최대 연령은 생후 14주 6일까지다. 태어난 지 15주 0일이 지난 아기에게는 1차 접종을 시작하지 않는다.

각 차수 별 최소 접종 간격은 4주다. 마지막 접종 가능 연령은 8개월 0일 즉, 생후 8개월이 되는 첫째 날이다. 따라서 생후 8개월이 되기 전까지 로타릭스는 2차, 로타텍은 3차까지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로타바이러스 장염은 5세 미만 소아에게서 흔히 발생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로타바이러스 장염은 5세 미만 소아에게서 흔히 발생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두 백신의 효과는 다년간의 대규모 임상 시험을 통해 입증됐다. 지난해 연구에서는 완전접종 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률이 3배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도 입증됐는데,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질병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임상시험과 시판 후 조사에서 확인된 이상반응 사례는 약 1∼3% 수준이며, 대부분은 경미한 발열과 설사, 구토, 보챔, 식욕감퇴 등이었다.

로타 백신은 다른 백신의 면역반응을 방해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표준 접종일정이 비슷한 B형간염이나 폐렴구균 등 다른 영유아 예방접종과 같은 날에 동시 접종할 수 있다.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은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의 위탁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가능하며, 가까운 접종기관은 예방접종 도우미 누리집(https://nip.kdc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hidoceditor@mcircle.biz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