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겪은 청소년들의 뇌에서 조기 노화 징후가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코로나19 대유행은 청소년의 정신건강뿐만 아니라 뇌 건강에도 영향을 미쳤다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코로나19 대유행은 청소년의 정신건강뿐만 아니라 뇌 건강에도 영향을 미쳤다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미국 스텐퍼드 대학교(Stanford University) 심리학과 연구진이 코로나19 대유행 전과 후 청소년 층 뇌의 자기공명영상(MRI) 사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코로나 전후로 뇌에 물리적인 변화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와 같은 내용은 지난 1일 국제학술지 생물 심리학:글로벌 오픈 사이언스(Biological Psychiatry: Global Open Science)를 통해 발표되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하기 이전인 2016년 11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수집한 16세 청소년 81명의 뇌 MRI 사진과, 대유행으로 인한 봉쇄가 끝난 2020년 10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수집한 16세 청소년 82명의 청소년 뇌 MRI 사진을 비교 분석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를 대표하는 집단에서는 단 1명만 코로나19에 감염된 경험이 있었다.

분석 결과,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청소년들의 뇌 노화 속도가 평균보다 3년 정도 더 빨라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진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을 경험한 청소년들의 뇌 피질은 얇아지고, 해마 및 편도체는 더 빠르게 성장했는데, 이러한 현상은 노년층의 뇌에서 자주 보이는 현상이다. 특히 이러한 뇌의 물리적 변화는 인지 기능 저하와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봉쇄 기간은 1년 남짓에 불과했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전과 후의 청소년 뇌 연령은 3년가량 차이가 났다"라고 연구 결과를 설명하며, "이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다"라고 밝혔다. 이는 사춘기 청소년들이 코로나19 대유행 당시 높은 수준의 불안감과 우울증을 경험했기 때문인데,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청소년 정신건강을 분석한 다른 연구 결과와도 일치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확인된 뇌 노화가 청소년 정신건강 악화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를 주도한 이안 고틀립(Ian Gotlib) 교수는 "우리는 이미 다양한 연구를 통해 코로나19가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뇌에도 생각지도 못한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고틀립 교수에 따르면 나이를 먹어가면서 마주하는 뇌의 노화는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사춘기 청소년 시기에는 노화보다는 기억과 학습을 담당하고 있는 뇌의 영역이 성장하는 것이 더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청소년 뇌 발달에 문제를 유발한 것이다.

고틀립 교수는 "이러한 뇌의 변화가 영구적인지, 일시적인지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라고 말하며, "만약 청소년들이 노화된 뇌를 가지고 살아야 한다면, 앞으로 그들의 뇌 건강에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라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대유행 당시 청소년들이 느낀 부정적인 감정과 정신 문제가 신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증명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Smart tag : 우울병 불안장애 코로나19(CVD19) 폐렴 인후통 호흡곤란 인후두 폐/기관지 청소년

뉴스 작성자

성진규 사진

성진규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정신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