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겨울철 소화불량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겨울철 소화불량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소화불량의 주요 증상은 밥을 먹건 먹지 않건 위쪽배 중간 부분이 아프거나 불편한 것이다. 이외에도 식후에 배가 잔뜩 부르거나 속 쓰림, 복부 팽만감, 조기 포만감, 구역, 식욕부진, 역류, 트림과 같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소화불량은 겨울에 심해질 수 있다. 추워지면 자율신경의 작용으로 위장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우리 몸 전신에 있는 자율신경은 소화 기능을 조절해 항상성을 유지한다. 자율신경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으로 나뉘는데, 두 신경이 조화를 이루며 소화를 조절한다. 교감신경이 작동하면 소화기 운동이 억제되고, 부교감신경이 더 많이 작동하면 소화가 시작되는 원리다.

추위에 노출되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혈관이 수축되고 위장으로 가는 혈액의 양이 줄어들어 위의 활동성이 떨어진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 소화가 안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또, 추워서 움직임이 줄어드는 것도 소화불량이 나타나는 이유다. 신체 활동이 줄면 위장 기능도 떨어진다.

겨울철 심해지는 소화불량 증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실내외 급격한 온도 차이에 노출되는 것을 가능한 한 피해야 한다. 핫팩이나 난방기구를 사용해 항상 몸을 따뜻하게 하고, 외출했다가 실내에 들어올 때는 몸을 서서히 녹여 체온을 조금씩 올리는 것이 좋다.

소화가 되지 않는다고 해서 식사 후에 과격한 운동을 하는 것은 금물이다. 식후에 땀이 날 정도로 운동하면 오히려 위 배출 기능이 저하되고, 위·식도 역류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식사 후에는 가볍게 동네를 한 바퀴를 걷거나 실내에서 충분히 스트레칭하는 정도로 움직이는 것이 좋다.

단, 소화불량 증상이 지속되면서 음식물을 삼키기 힘든 증상, 지속적인 구토, 체중 감소, 빈혈, 대변에 극소량의 피가 섞인 증상이 나타나면 위내시경 검사와 혈액 검사를 받아야 한다. 위궤양, 위암, 췌장 질환 등의 기질적 원인이 소화불량을 일으키는 경우일 수 있어서다.

Smart tag : 소화불량 복통 소장 대장·직장

뉴스 작성자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