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한포진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한포진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
한포진은 습진 질환의 일종으로 투명하고 작은 물집이 생기는 질환이다. 보통 손과 발에 생기는데, 예전에는 다한증과 연관되거나 땀샘에서 생기는 염증으로 생각되어 한포진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렇게 손바닥과 발바닥에 수포(물집)가 형성되는 급만성의 습진성 피부질환인 한포진은 △물이나 세제, 화학제품을 손에 많이 접촉하는 관련 업계 종사자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은 이후 △아토피를 오래 앓았던 과거력이 있는 경우 등에서 빈번하게 나타난다. 주로 손가락이나 발가락 사이, 손바닥이나 발바닥의 끝 부분에서 시작해 손과 발바닥 전체, 손등, 발등으로 퍼져 나간다.

한포진은 초기에 작은 물집이 생기다가 점점 수포가 크게 형성되면서 주변 부위로 번져 각질과 진물, 피부변형 등을 초래한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을 통해 현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효과적인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초기에 발견해 적극적인 치료를 받으면 비교적 단시간 내 치유할 수 있지만, 시기를 놓치면 난치성으로 만성질환이 되거나 재발하고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인체의 말단에 해당하는 손과 발은 외부 자극에 항상 노출되어 있어 다양한 피부 질환이 생기기 쉽다. 특히 습하거나 물과 자주 접촉하는 환경은 주부습진과 같은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시킨다. 오랜 기간 습진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한포진'을 의심해봐야 한다.

내원한 환자분의 사례를 예를 들어보자. 직업상 화학약품을 자주 만져야 한다는 한 직장인은 오른손 엄지와 검지 사이에 작은 수포가 생겼는데 처음에는 별거 아니라 생각하고 연고만 발랐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심해지면서 허물이 벗겨지기 시작했으며 가려움이 극심해졌다. 증상이 손바닥과 손등까지 퍼지며 팔까지 번졌고, 진물이 나올 정도로 악화된 상태에서 내원하였다. 이처럼 한포진을 앓고 있는 사람들 중에는 치료를 소홀히 하다가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한포진으로 손상된 손과 발을 잘못 관리하면 환부를 통해서 세균이나 바이러스, 진균류 등의 2차 감염과 다른 피부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포진은 우리 몸 내부의 문제로 시작되는 질환이기에 시술이나 연고 등의 일시적인 대증 치료에는 한계가 있다. 한포진의 전체적인 치료과정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한포진 치료의 시작이다.

한포진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하지만 한의학에서는 한포진을 면역력의 문제로 보고 있다. 따라서 면역력을 정상화하는 한약 복용과 함께 증상을 개선하는 침치료 및 외용제 등을 사용하여 증상 호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인체 면역체계를 바로잡고 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고려한 한약치료 등을 꾸준히 병행하면 한포진이 호전될 수 있다. 이렇게 내부의 발병원인을 제거해야 근본적인 치료가 이루어지며 재발률도 낮출 수 있다.

한포진을 예방하는 7가지 방법

- 손과 발을 씻을 때는 너무 뜨거운 물보다는 미온수를 사용한다.
- 몸의 혈액순환과 열의 전달을 위해 가벼운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수시로 해준다.
- 물이나 약품을 만질 때는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면장갑 등을 착용한다.
- 환부를 긁거나 비비는 등의 행동은 삼간다.
- 자극적이거나 기름진 음식은 피한다.
- 숙면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노력한다.
- 건조하고 추운 날씨 등 급격한 온도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피부를 보호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주지언 원장 (한의사)
Smart tag : 한포진(물집습진) 피부

뉴스 작성자

주지언 사진

주지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피부질환, 아토피, 건선, 사마귀, 곤지름, 한포진, 습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