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메디컬뉴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오늘(14일)부터 ‘이부실드’ 투약대상자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서 중증면역저하자를 보호하기 위함이다.


이부실드ㅣ출처: 이부실드 홈페이지이부실드ㅣ출처: 이부실드 홈페이지
이부실드는 백신 접종을 보완하는 항체 치료제로, 아스트라제네카사가 개발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서로 다른 상호보완적 활동을 하는 2개의 항체인 '틱사게비맙'과 '실가비맙'을 결합한 복합제다. 각 둔부 근육에 틱사게비맙과 실가비맙을 순차적으로 주사하는 방식이다. 주사를 맞은 뒤 수 시간 내에 코로나 감염 예방 효과가 생기며, 이 효과는 6개월 이상 지속된다.

지금까지의 이부실드 투약 대상은 혈액암, 장기이식, 선천성 면역결핍증 환자 중 중증면역저하자다. 그러나 감염병관리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고형암, HIV, 류마티스 환자 그리고 질환과 관계없이 항암화학요법제, B세포 고갈치료 등 심각한 면역저하치료를 받는 중인 환자들도 투약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또, 이부실드 투약을 신청할 수 있는 면역저하 치료 기간도 기존 2~4개월에서 6개월~1년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부실드 투약 대상자ㅣ출처: 질병관리청이부실드 투약 대상자ㅣ출처: 질병관리청

투약 용량도 2배 늘려 600mg으로 증량했다. 기존의 이부실드 용량은 300mg이나 “변이주 유행 시에는 600mg으로 투약할 수 있다”는 식약처 긴급사용승인과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해 투약 용량을 600mg으로 증량한 미국의 사례 및 위원회 심의 등을 토대로 내린 결정이다.

기존 300mg 투약자는 투약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지 않은 경우 300mg 추가 투약하고, 3개월을 초과한 경우 600mg을 추가 투약할 수 있다. 증량된 용량 투약은 오늘(14일)부터 시행된다.

추진단은 “겨울철 유행을 대비하여 이부실드 투약 대상 확대와 용량이 증량된 만큼, 심각한 면역저하치료를 받고 있는 중증면역저하자는 이부실드를 투약받아 추가적인 보호를 받길 기대한다”면서 “투약의료기관 의료진은 변경된 지침을 잘 숙지하여 이부실드 투약 대상에 해당하는 환자가 있을 시, 신속하게 투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상자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투약신청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 hidoceditor@mcircle.biz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