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아토피|출처: 게티이미지 뱅크아토피|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큰 일교차와 찬바람으로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는 가을에는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난다. 특히 난치성 피부질환인 ‘아토피’가 새롭게 발병하거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아토피는 얼굴, 목, 손, 그리고 팔과 다리 등 전신에 걸쳐 발생 수 있다. 초기에는 붉어진 피부에 약한 가려움과 건조감이 동반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악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염증이 진행되어 진물이 나고 가려움이 심해진다. 이때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을 경우 해당 부위에 세균, 바이러스 등이 침입하면서 2차 감염이 진행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발현됐을 때 신속하게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아토피를 치료할 때, 눈에 보이는 피부 증상만을 개선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내부에 숨어 있는 원인을 개선하지 못하기 때문에 재발의 가능성이 크다. 아토피는 재발이 잦은 질환인 만큼, 피부에 나타나는 증상을 완화하면서 동시에 내부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개선하는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고려하여 아토피 치료를 시행한다. 불균형한 면역계를 바로잡는 한약 치료와 염증 완화를 돕는 침 치료, 약침 치료, 그리고 기혈 순환을 돕는 뜸 치료 등이 이루어진다.

아토피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본인에게 맞는 적절한 치료와 함께 생활 습관 관리도 병행해야 한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움이 더욱 심해지므로 보습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으며, 장시간 목욕과 알칼리성의 자극적인 세정제 사용은 피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인스턴트 음식과 가공식품을 피하고, 제철 식재료로 구성된 균형 잡힌 식단을 하는 것을 권장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하우람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아토피피부염 피부

뉴스 작성자

하우람 사진

하우람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