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각종 세제|출처: 게티이미지 뱅크각종 세제|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일명 '락스'로 불리는 차아염소산나트륨(NaOCl) 수용액은 쉽게 분해되면서 활성산소를 방출하는 특징이 있다. 산소의 강한 산화력으로 인해 살균과 소독, 표백이 이뤄진다. 이로써 가정과 사업장에서 살균 및 소독, 표백, 악취와 곰팡이를 제거할 때 두루 쓰인다.

그러나 차아염소산나트륨 수용액은 부식성과 독성이 있어 코로 흡입하거나 입으로 섭취하거나 피부에 닿으면, 신체에 치명적인 해를 입힐 수 있다. 밀폐된 공간에서 오랜 시간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청소하면, 유독 가스인 염소 기체가 발생해 중독 증상이 일어나 현기증과 구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창문이나 출입구를 열고 환기팬도 작동시킨 상태에서 청소를 빠르게 마쳐야 한다.

락스와 다른 세제를 섞어 써서도 안 된다. 알칼리성인 차아염소산나트륨에 산성 세제나 산소 표백제를 혼합해 사용하면, 염소 기체가 더 빠르게 발생할 수 있다. 염소 기체에 노출되면 기관지 경련, 폐렴, 상기도 부종, 기침, 인후염이 유발될 수 있고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락스는 최소 20배 이상 희석해서 사용하는 용액이다. 희석하기 위해 다른 용기에 락스를 붓다가 용액이 눈이나 피부에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옷에 튀면 옷이 탈색되는 것에서 그치지만, 눈에 튄다면 점막과 각막을 다칠 수 있다. 용액이 눈에 들어갔다면 흐르는 물이나 식염수로 눈을 조심스레 씻고, 콘택트렌즈를 착용했다면 렌즈를 제거한다. 절대 눈을 비비지 않은 채로 가까운 안과를 방문해 진찰받는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을 사용할 때는 튐 방지를 위해 마스크와 고무장갑, 안경 같은 보호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 한 번 쓸 만큼의 용액만 희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용하고 남은 락스 희석액을 물병이나 음료수병에 넣어 보관하면 물로 착각해 마시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서다. 불가피하게 쓰고 남은 희석액이 있다면 반드시 '락스'라고 표시해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한다. 만약 희석액을 마셨다면 입안을 씻어내고 빠르게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단, 식도에 자극이 갈 수 있으니 억지로 구토해서는 안 된다.

Smart tag : 가스중독 구토 현기증 구강·식도

뉴스 작성자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