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흔히, 낙상에 의한 부상은 겨울철 빙판길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인식하기 쉽다. 하지만 요즘과 같이 비가 빈번하게 오는 날 역시, 낙상에 주의해야 한다. 시야 확보가 어렵고, 대리석 바닥, 보도블록, 에스컬레이터, 배수구 등 거리 곳곳이 미끄러워져 자칫 방심하는 순간 넘어질 수 있기 때문. 특히, 노년층은 하지 근력이 약하고,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져 낙상의 발생 위험이 크다.

낙상사고는 단순 타박상부터 찰과상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 가벼운 증상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하지만 일부 증상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악화되기 전 병원을 찾아야 한다.


장마철, 낙상에 주의해야 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


낙상 사고 후, 방치하면 안 되는 증상
먼저, 손목 골절이 의심된다면 증상이 경미하다 할지라도 병원을 찾아야 한다. 손목 골절은 낙상 사고에서 가장 자주 발생하는 골절 중 하나다. 넘어질 때 무의식중에 손부터 짚기 때문. 넘어질 때 손목을 짚으면 손목 부위에 체중의 약 2~10배의 힘이 가해진다.

손목 골절은 자연적으로 호전되지 않으며, 방치 시 뼈는 물론 인대, 신경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때문에, 손목 골절 의심증상이 나타난다면 속히 병원을 찾아 X-ray 검사를 받아야 한다. 혹, 관절이 심하게 침범된 경우라면 CT 검사를 추가로 진행할 수 있다. 손목 골절 의심 증상에는 △외상 이후 손목 부위의 심한 통증 또는 부기 △멍 △외관상 변형 등이 있다.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진 후에도 증상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 ‘고관절 골절’이 발생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고관절 골절은 대부분 골절 후 심한 통증이 발생하고, 통증으로 인해 다리를 움직일 수 없게 된다. 또, 골절이 심할 경우에는 한쪽 다리가 반대쪽에 비해 짧아지기도 한다.

고관절 골절은 제대로 치료하지 않을 시 2년 안에 사망할 위험이 약 7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합병증 때문이다. 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면 오래 누워 있어야 하기에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며 욕창, 폐렴, 뇌졸중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고관절 골절이 의심될 경우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받아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관절 골절은 X-ray 검사나 동위원소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두통이 지속되고, 어지럼증∙구역∙구토가 동반된다면 머리 외상이 발생했다는 신호다. 외상에 의한 뇌 손상의 주요 증상은 의식 소실이며, 이외에도 △두통 △집중력 저하 △구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한 경우 △혼수 △경련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혹, 넘어지며 머리를 부딪친 후 증상이 없다 할지라도 하루 간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관찰해야 한다. 외상에 의한 뇌 손상은 처음에는 증상이 없다가 수분 또는 수 시간 후에 증상이 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두부 손상은 증상이 가볍다 할지라도, 심각한 합병증을 겪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머리를 부딪쳤다면 병원에 방문하여 외상성 뇌 손상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Smart tag : 뇌손상 손부위손상 손관절손상 고관절비구골절 중추신경 고관절(엉덩관절)

뉴스 작성자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