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노년층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환으로 신경 퇴행성 뇌 질환인 '치매'를 꼽을 수 있다.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필연적으로 치매가 늘어나고 있지만 현재까지 완치할 수 있는 방법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비타민D의 결핍이 치매 발생 위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며, 비타민 D를 섭취하면 이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타민 D
최근 남호주대학교(University of South Australia) 연구진은 29만4,514명의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유전자 분석 데이터를 분석해 낮은 혈중 활성 비타민 D 수치가 치매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했다. 활성 비타민은 비타민이 실제로 체내에서 작용할 수 있도록 변환된 형태다. 연구진은 활성형 중에서도 체내 비타민 D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지표인 25(OH)D를 기준으로 측정했다.

분석 결과 25(OH)D 혈중 수치가 25nmol/L인 사람은 50nmol/L인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5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25(OH)D 수치를 25nmol/L에서 정상수준인 50nmol/L으로 높이면 치매 환자의 17%가 예방될 것으로 추정했다.

본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게재됐다.

"국내 비타민 D 결핍 심각한 상황"
전 세계적으로 비타민 D 결핍 현상이 크게 두드러지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타국과 비교했을 때 전 연령대에서 비타민 D 섭취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질병관리청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의 93%가 비타민 결핍을 겪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비타민 D의 결핍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건강영양조사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의 비타민 D 수치는 매년 감소 중이다.

비타민 D의 주요 공급원은 햇빛의 자외선이다. 그러나 야외활동에서 햇볕을 쬘 기회가 줄어들고 자외선 차단제 등으로 인해 주공급원만으로 필요량을 다 채우기 어려워졌다.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김태균 원장(김태균의원)은 "햇볕을 잘 쬐지 못한다면 비타민 D가 풍부한 연어, 고등어, 참치, 정어리, 간, 우유, 달걀, 버섯 등을 섭취하면 된다"고 전했다. 한국영양학회에서는 비타민 D 하루 권장섭취량을 400IU로 제시하고 있다. 이는 달걀 노른자를 약 5개가량 먹어야 하는 양이다. 이에 따라 김태균 원장은 "매일 음식으로 보충하기 힘들다면 건강기능식품이나 영양제로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조언을 덧붙였다.

"비타민 D 제품을 고르고 있다면 '이것' 체크해야"
비타민 D 제품은 다양하지만 체내 흡수율을 고려한다면 활성형 비타민 D3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D는 활성화되어야 비로소 우리 몸에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이닥 영양상담 윤성원 영양사는 "활성형 비타민 D 중에서도 D2와 D3가 중요하다"며, "영양제를 선택할 때는 우리가 햇빛을 쬘 때 피부에서 합성되는 형태인 D3로 고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비타민 D3를 섭취할 경우 비타민 D2를 섭취하는 것보다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약 1.7배 정도 더 상승하며, 상승된 농도도 더 오랫동안 유지된다.

비타민 D는 지용성 비타민이므로 식후에 먹는 것을 권하며, 오메가3와 함께 복용하면 안정적인 형태로 위장에서 흡수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비타민 D는 칼슘 흡수, 마그네슘은 비타민 D 활성화에 영향을 주어 최근에는 이 세 영양소가 함께 함유된 제품도 출시돼 있다. 이러한 점들을 모두 고려하여 비타민 D 제품을 고르는 것을 추천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태균 원장 (김태균의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하이닥 영양상담 윤성원 (영양사)

Smart tag : 치매 치매(혈관성) 비타민과잉증 영양

뉴스 작성자

김태균 사진

김태균 가정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다이어트/건강
  • 소속 김태균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조수완 사진

조수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