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복숭아는 여름을 대표하는 과일이다. 하지만 모두가 복숭아를 맘 편히 즐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복숭아 알레르기를 겪는 사람들에게는 달콤한 복숭아가 오히려 독(毒)이 될 수 있다. 복숭아 알레르기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주의해야 할 점들을 살펴보고, 알레르기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들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알레르기, 교차 반응에 주의해야 하는 이유
복숭아 알레르기를 겪고 있다면 다른 식품을 섭취했을 때 유사한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꽃가루-식품 알레르기 증후군'을 유발하는 식품들을 조심해야 한다. '꽃가루-식품 알레르기 증후군'이란 꽃가루나 과일, 채소 등의 식물성 식품과 신체가 접촉했을 때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꽃가루와 접촉했다면 두드러기 등의 피부 반응이 발생한다. 식물성 식품을 섭취했다면 입술, 구강, 인두 부위에 가려움증 · 혈관부종 · 홍반 등이 나타난다.


2018년 11월, 우리나라에서는 '꽃가루-식품 알레르기 증후군'에 대한 연구 결과가 대한 천식알레르기학회지(AAIR)에 실렸다.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호흡기 및 알레르기 내과 최정희 교수와 순천향대 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현종 교수가 공동으로 팀을 구성해서 이 연구를 진행했다. 당시 연구팀에서는 화분증(꽃가루 알레르기) 환자 648명을 대상으로 식물성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지 조사했으며, 어떤 식품이 알레르기 반응을 유도했는지도 분석했다.

연구 결과,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의 40%가량이 식물성 식품 알레르기 증후군도 같이 겪고 있었다. 이들 중 8.9%는 '아나필락시스'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아나필락시스란 발진, 구토, 호흡곤란, 저혈압, 의식 소실까지 유발할 수 있는 알레르기 과민 반응이다.

또한, 꽃가루-식품 알레르기 증후군을 가장 많이 일으키는 세 가지 식품을 소개했다. 구체적인 식품 및 해당 식품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 빈도는 아래와 같다.


이외에도 꽃가루-식품 알레르기 증후군을 유발하는 또 다른 식품들은 △땅콩 △자두 △밤 △파인애플 △호두 △참외 △토마토 △멜론 △살구 등이다. 이 연구의 핵심 결론은 '교차 반응'이다. 교차 반응이란 식품 속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이 구조적 유사성을 띠는 것이다. 즉, 복숭아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은 사과, 키위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과 구조적 유사성을 띠므로 유사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는 음식을 미리 알 순 없을까
알레르기를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항원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항원을 미리 알아볼 수 있다면 질환 예방에 훨씬 효과적일 것이다.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정윤주 원장(위드유의원)은 "식품 알레르기 검사는 면역글로불린 E(즉시성)와 면역글로불린 G(지연성), 이렇게 두 가지 검사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참고로 면역글로불린 E는 IgE, 면역글로불린 G는 IgG라고 부른다.

어떤 음식을 먹었을 때 알레르기 반응이 즉각적으로 나타난다면, 이 반응은 IgE와 관련이 있다. MAST 검사는 급성 알레르기의 원인을 진단하고자 체내의 총 IgE와 특이 IgE 항체 수치를 측정한다. 매우 다양한 알레르기 항원에 대한 이상 여부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검사 절차도 간편하다. 단 한 번의 채혈만으로 결과를 알 수 있고, 검사 전에 특별한 준비가 필요한 것도 아니다.

특이 IgE 항체 수치 검사 결과가 1등급 이상인 물질이 하나라도 검출됐다면 이상 소견으로 진단한다. 특이 IgE 항원에 대한 알레르기 단계는 0등급부터 6등급까지가 있다. 검사 결과가 1등급 이상인 물질이 하나라도 검출됐다면 이상 소견으로 진단한다. 등급의 숫자가 높을수록 알레르기 증상이 심각하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MAST 검사 상으로는 정상이더라도 알레르기 증상이 사라지지 않았다면, 다른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때 필요한 검사가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이다. 이 검사는 IgG 항체 수치를 바탕으로 만성 알레르기 여부를 진단한다. 만성 알레르기는 IgE 항체 수치가 정상이어도 발현될 수 있다. 그래서 MAST 검사만으로는 만성 알레르기를 진단하지 못할 수 있다.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 검사는 MAST 검사와 절차가 유사하다. 소량의 혈액을 채취하고, 이 혈액이 각 음식 항원과 만났을 때 IgG 항체 수치가 어떻게 변하는지 파악한다. 양성 및 음성 진단의 기준이 되는 수치는 24와 30이다. IgG 항체 수치가 24 U/mL 미만이면, 음성으로 진단한다.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음식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으므로 섭취해도 무방하다. 그런데 IgG 항체 수치가 30 U/mL를 초과한다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음식이므로 먹지 말아야 한다. IgG 항체 수치가 24 U/mL 이상 30 U/mL 이하인 음식도 마찬가지이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정윤주 원장 (위드유의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음식물알레르기 피부

뉴스 작성자

정윤주 사진

정윤주 가정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위드유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민경산 사진

민경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한 식단을 요리하는 것, 구기종목 스포츠
  • 이메일 rudtks19@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