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외부 물질에 즉각적으로 반응을 보이는 급성 알레르기(IgE)와 달리, 만성 알레르기(IgG)는 몸에 맞지 않는 음식에 대한 반응이 느리다. 이에 따라 몸이 거부하는 음식을 쉽게 인지할 수 없어서 몸속에 염증과 스트레스가 쌓인다.


알레르기를 방치하면 통증이 심해지거나, 다른 염증을 수반하는 등 더 심각한 증상이 나타난다. 그러므로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를 통해 잘 맞고, 잘 맞지 않는 음식을 점검함으로써 알레르기로 인한 체내 해로운 작용을 예방해야 한다.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 | 출처: 하이닥
◇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 네 줄 요약


IgG는 몸에 맞지 않는 식품에 반응하여 형성된 항체다. IgG 알레르기는 만성 알레르기로, 증상이 곧바로 나타나지 않고, 나타난 증상이 가라앉는 속도가 느리다. 짧게는 2시간 이상, 길게는 3일이 지나야 알레르기가 발생하므로 그 원인을 찾아내기가 어렵다.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는 IgG 알레르기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채취한 혈액이 식품 별로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아보는 검사다.


◇ 어떤 검사인가요?


소량의 혈액을 채취한 다음, 혈액이 각 항원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아보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검사 항원에는 유제품과 계란, 곡물, 해산물, 육류, 견과류와 씨앗, 약초와 양념류, 향신료, 과일류, 채소류, 효모균과 곰팡이가 있다. 식품별 알레르기 유무는 항체의 농도 값에 따라 음성, 경계, 양성으로 결정된다. 검사 전에 별도로 주의해야 할 사항은 없으며, 검사 결과는 최대 7일까지 걸릴 수 있다.


◇ 누가, 언제 받아야 하나요?


아토피를 앓고 있다면 MAST IgE, Unicap 검사와 더불어 Food IgG, 즉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 검사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식품 알레르기는 아토피 환자에게 자주 나타나기 때문이다. 흔히 우유, 계란, 땅콩, 밀가루, 등푸른생선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난다.


식사 후에 복부가 팽만해지고 소화가 잘 안되는 등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날 때도 이 검사를 받으면 좋다. 소화기관의 대사 과정을 방해하는 음식을 파악하기에 유용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눈이 몹시 간지럽거나, 근육통과 관절통이 지속될 때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 지연성 음식 알레르기(Food IgG) 검사 결과


· 음성 : IgG 항체 24 U/mL 미만
· 양성 : IgG 항체 농도 30 U/mL 초과


“음성과 양성으로 확인된 항원을 알 수 있어요.”

IgG 항체 농도 값이 24 U/mL 미만으로 확인된 항원은 음성으로 표기한다. 음성인 것은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음식이므로 일상에서 자유롭게 섭취해도 무방하다. 그러나, 값이 24~30 U/mL로 나온 식품은 양성은 아니지만 알레르기를 유발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양성인 것은 IgG 항체 수치가 30 U/mL를 초과한 항원으로, 먹어서는 안 되는 식품이다.


감수 = 하이닥 상담의사 이승화 과장 (성남시의료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음식물알레르기 알레르기질환 피부

뉴스 작성자

백주원 사진

백주원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정신건강의학과, 소화기내과, 순환기내과
  • 이메일 ajtwoddljwnee@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