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칼륨이 풍부한 오이와 비타민 A, C가 풍부한 당근. 이 두 가지 채소는 따로 먹으면 영양소를 오롯이 흡수할 수 있지만, 함께 먹으면 오히려 영양소가 파괴된다. 이처럼, 채소과 야채도 궁합이 있어 함께 먹으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도 하고, 반대로 영양소가 줄어들거나 심하면 건강 이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당근과 오이는 함께 먹으면 좋지 않다 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함께 먹으면 안 좋은 과일·채소 궁합

오이·당근 X 브로콜리·파프리카

무침 요리를 할 때 아삭함을 위해 오이와 당근을 함께 채를 썰어 넣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당근과 오이를 생으로 함께 먹으면 아스코르비나아제 효소 성분이 비타민 C를 파괴한다. 이와 같은 이유로 오이와 당근은 비타민 C가 풍부한 채소인 브로콜리나 파프리카와 함께 먹으면 좋지 않다. 만약 함께 먹어야 한다면 식초에 절이거나 기름에 50도 이상으로 가열하면 아스코르비나아제의 작용을 억제할 수 있다.

시금치 X 근대

된장국으로 자주 끓여 먹는 시금치와 근대도 함께 먹으면 궁합이 좋지 않다. 시금치에는 비타민 A와 C, 무기질을 비롯해 유기화합물인 '옥살산(Oxalic Acid)'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옥살산은 식물이 포식자에게 먹히지 않기 위해 일종의 자기방어를 위한 화학무기이다. 옥살산이 칼슘, 칼륨, 나트륨 등과 같은 미네랄과 결합하면 옥살산염이 되는데, 옥살산염이 소변이나 대변으로 제대로 배출되지 않고 혈류를 통해 몸의 조직과 장기에 침투하면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시금치와 근대에는 옥살산 함량이 많기 때문에 함께 먹으면 과도해질 수 있어 따로 먹는 것을 추천한다.

도토리·고구마 X 감
도토리와 감을 먹으면 떫은맛이 나는 이유는 타닌(tannin) 성분 때문이다. 타닌은 폴리페놀 물질로 항산화 작용을 하지만, 몸 안의 철분과 쉽게 결합하기 때문에 빈혈이 있는 사람은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타닌이 대장에서 수분 흡수율을 증가시키면 변비가 생길 수 있다.

고구마 역시 감과 함께 먹으면 좋지 않은 음식 중 하나다. 고구마에 있는 당분이 위장에서 발효되어 위산 분비를 증가시키고, 감 속에 들어있는 타닌, 펙틴 성분과 반응해 침전 물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침전 물질이 많아지면 심한 경우 위장 출혈이나 위궤양을 일으킬 수도 있다. 따라서 고구마와 감은 최소 5시간의 격차를 두고 따로 먹는 것이 좋다.

토마토 X 시금치
시금치 속 풍부한 철분은 토마토에 들어있는 항산화 성분인 리코펜(Lycopene)의 흡수를 감소시킨다. 2019년 오하이오 주립대학교(The Ohio State University) 연구팀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7명의 남성에게 토마토 추출물로 구성된 시험용 식단과 철분보충제를 추가한 식단을 따로 섭취해 리코펜 흡수율을 비교한 결과, 흡수율이 무려 절반으로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먹으면 더 좋은 과일·채소 궁합


토마토 X 아보카도
토마토 속 리코펜은 지용성 성분으로 기름과 함께 조리하면 영양소 흡수율과 체내 이용효율이 높아진다. 따라서 필수지방산인 리놀렌산이 들어있는 아보카도와 함께 먹으면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 이 외에도 견과류나 올리브 오일과 함께 먹어도 좋다.


 토마토와 아보카도를 함께 먹으면 리코펜의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버섯 X 마늘
버섯에는 티아민이라고 불리는 비타민 B1이 풍부한데, 탄수화물을 연소시켜 에너지를 생성하는 데 필요한 보조효소 역할을 한다. 비타민 B1은 마늘 속 알리신 성분을 만나면 알리타아민으로 변하는데, 알리타아민은 체내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비타민 B1의 효과를 높여준다.

시금치 X 감자
시금치에는 고기보다 많은 철분이 들어있다. 철분은 비타민 C가 풍부한 풋고추나 피망, 녹색 채소나 감자 등과 함께 먹으면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 감자 100g에는 비타민 C가 23mg으로, 이는 사과보다 6배 이상 많은 양이다. 또한 감자 속 비타민 C는 삶거나 쪄도 손실이 크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감자에 열을 가하더라도 감자의 전분 입자가 막을 형성해 비타민 C의 파괴를 막아준다”라고 설명했다.

Smart tag : 영양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