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얼마 전 남태평양에 위치한 작은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했다. 그 여파로 일본, 미국, 호주 등 국가들은 태평양 인접 해안 도시에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쓰나미로 인한 대규모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 되지 않았지만, 화산 폭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통가는 바닷물에 잠겼다. 케이티 그린우드(Katie Greenwood) 국제적십자운동 태평양 대표단장은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통가 국민의 80% 약 8만 명이 화산 분출이나 쓰나미, 침수 등으로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화산 폭발의 여파로 페루에서는 거대한 파도가 유조선을 덮쳐 기름 유출 사고가 생기는 등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자연재해는 사람의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


이번 통가 화산 폭발은 화산 분화 규모가 VEI(Volcanic Explosivity Index) 5 후반대로 추정되며, 이는 21세기에 일어난 화산 폭발 중 가장 큰 규모다.


끊이지 않는 자연재해와 정신건강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전히 자연재해로 인한 인명·경제적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21년 미국에서만 혹한, 태풍 등의 자연재해로 688명이 사망하고, 피해액도 173조 원에 달했다. 자연재해가 발생하면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자연재해로 인해 생긴 피해 손실을 복구하기 위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필요하다. 문제는 이렇게 눈에 보이는 피해뿐만 아니라 숫자로 측정되지 않는 피해도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특히, 자연재해를 경험한 생존자에게 가해진 마음의 상처는 숫자로 표현할 수 없다.


자연재해와 같이 충격적이거나 예상하지 못한 사건을 맞이할 때, 사람들의 가장 첫 번째 반응은 보통 두려움과 스트레스다. 이때 경험하는 스트레스와 두려움의 강도는 지금까지 경험했던 감정의 수준과 차원이 다르다. 미국 미네소타 주 로체스터에 위치한 마요 클리닉(The Mayo Clinic) 임상 심리학자 크레이그 소축(Craig Sawchuk) 박사는 “자연재해를 직접적으로 경험할 때 받는 스트레스와 두려움의 강도는 일반적인 경험의 규격을 훨씬 뛰어넘는다”라고 말했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직면하면 아드레날린(Adrenaline)과 코르티솔(Cortisol)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 체내 분비량이 늘어나면서 인체는 ‘투쟁 또는 도주(Fight or Flight)’반응을 보이게 된다. 크레이그 소축 박사는 “자연재해를 경험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이러한 즉각적인 생물학적, 심리적 반응을 보이게 된다”라고 전했다. 단, “그렇다고 모든 사람들의 반응이 똑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축 박사는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를 이겨내지 못하고 약과 술 중독에 빠지게 된다”라고 말했다. 스트레스가 추론과 자기 통제를 관장하는 부분을 손상시켜 중독이나 충동적인 행동의 가능성을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0년 미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카트리나 생존자 3분의 1이 담배와 술 그리고 대마 중독에 빠졌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뿐만 아니라, 눈앞에서 집이 파괴되는 것을 목격하는 등의 트라우마도 생존자에게 큰 정신적 충격으로 다가온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 불안감과 우울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또한, 생존자들은 악몽을 꾸거나 안전에 대해 과도하게 걱정하거나 호흡곤란과 같은 신체적 반응 역시 보일 수 있다.


국내의 경우에는 2003년 발생한 대구 지하철 참사 생존자의 대부분이 정신적인 문제를 겪고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된바 있다. 대한불안장애학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생존자 86.8%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 우울증 등 정신질환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들을 2년 간 추적 연구했을 때 생존자 129명 중 64명(49.6%)이 PTSD, 34명(26.4%)이 불안장애, 적응장애 9명, 주요 우울증 2명 그리고 1명은 비특이적 불안장애와 같은 정신질환에 시달리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재해를 경험한 생존자가 정신적 충격이 후유증과 심한 정신질환으로 고착되기 전에 서둘러 관리하고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재해를 당한 피해자들의 심리적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재해를 당한 지역과 사회가 일상으로 빨리 복귀될 수 있도록 돕는것이 재해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사람들을 위한 가장 최선의 방법일 것이다.

Smart tag : 우울병 불안장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스트레스

뉴스 작성자

성진규 사진

성진규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정신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