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현대인에게 하루도 빠트릴 수 없는 스마트폰 사용, 특히 최근엔 스마트폰이 과도하게 무거워지면서 손목에 무리를 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거나 컴퓨터 마우스를 자주 조작하는 등 생활 속에서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면 손목이 저릿하거나 욱신거리는 통증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이때 나타난 통증이 일시적이라면 충분히 안정을 취하고 찜질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통증이 오래 지속되거나 평소 만성적으로 이어지고 재발이 잦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손목이 자주 욱신거리고 저릿저릿하다면?


손목터널은 손목이 손바닥으로 이어지는 부위에 존재합니다. 이 터널 속으로 손가락을 움직이는 여러 힘줄과 함께 정중신경이 통과하는데요. 손이나 손목을 많이 사용하면 인대가 두꺼워져서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어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합니다.

즉, 손목터널증후군은 손의 힘줄과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손목터널이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좁아지거나 압력이 증가하면서 이곳을 지나는 정중신경이 압박받아 손 통증과 손 저림을 유발하는 증후군입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터널증후군은 주로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많이 발생합니다. 그중에서도 50~60대 여성에서 발병률이 높습니다. 보통 여성은 남성에 비해 근육이나 인대 등이 약해서 연골 손상에 취약한 편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폐경 후에는 여성호르몬 변화로 뼈와 연골이 급격하게 약해지기 때문에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이 외에도 컴퓨터 작업을 장시간 하는 사무직, 요리사, 미용사 등 직업적으로 손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도 자주 발생합니다. 또, 스마트폰,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현대인들에게 점점 늘어나고 있죠.

손목터널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은?

엄지, 검지, 중지나 손바닥 부위에 저린 듯한 통증이 나타나거나 붓거나 손에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평소보다 무리하게 손목 근육을 사용하거나 가사 노동을 많이 한 경우에 증상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특히, 밤에 증상이 심해집니다. 질환이 오래 지속되면 손가락의 감각이 둔해지고 손가락 힘이 약해져서 들고 있던 물건을 떨어트리는 경우도 많이 발생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증상이 일시적으로 발생했다가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손 저림이 지속되거나 저린 증상 때문에 밤에 깊은 잠을 이루기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때는 병원에 내원해 진료를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 적절한 맞춤형 한방 치료는?

한방에서는 손목 근육을 풀어주는 침이나 정중인대의 압박으로 인한 상태를 직접 해소하는 도침을 시행합니다. 또, 국소적인 염증을 치료하는 봉약침, 손목 관절의 바른 정렬을 도와주는 근막이완추나, 손목터널증후군의 증상이 나타나는 주요 혈자리에 침이나 뜸 요법을 진행하여 손목 부위의 기와 혈의 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통증을 감소시킵니다.

약침 요법을 시행하여 염증을 가라앉혀 정중신경에 가해지는 압박을 줄이고 신경의 재생을 도와 통증을 최소한으로 줄입니다. 더불어 손목터널의 정상화를 도와주는 개인 맞춤형 한약 처방을 진행하여 복합적으로 치료합니다.



생활습관 교정도 필수

스마트폰 기종이나 케이스를 최대한 가벼운 것으로 선택하고, 한 손으로 전자기기를 이용하는 것을 자제합니다. 가능한 한 양손을 균형적으로 번갈아가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손목을 위아래로 당겨주는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 긴장을 완화해야 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단순히 혈액순환이 좋지 않아서 발생하는 증상으로 오해하고 오랜 시일 방치하다 뒤늦게 치료를 시작해 고생하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빠른 진단과 치료가 이뤄져야만 긍정적인 예후를 기대할 수 있으니 꼭 초기에 내원하여 적절한 한방 치료를 시작하길 바랍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모민주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손목터널증후군 관절

뉴스 작성자

모민주 사진

모민주 대표원장

프로필 보기
  • 전문 디스크, 협착증, 오십견, 한방 다이어트, 여성질환
  • 소속 청당주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