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노화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항산화제 건강기능식품인 코엔자임Q10은 세포가 에너지를 만들 때 꼭 필요한 물질이다. 코엔자임Q10은 심장에 가장 많이 분포하면서 심장이 건강하게 뛰도록 에너지를 생성하기 때문에 심장 비타민으로도 유명하다. 오정석 약사는 “건강한 성인의 경우 심장이 평생 쉬지 않고 분당 60~100회 정도 뛰기 때문에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서 코엔자임Q10은 꼭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코엔자임Q10은 심장 비타민이라고도 불린다


코엔자임Q10은 고지혈증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영양소 중 하나이다. 코엔자임Q10은 콜레스테롤과 함께 생성되며, 만들어지는 경로가 콜레스테롤과 같기 때문에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을 복용하는 고지혈증 환자들의 경우 부족해지기 쉽다. 그렇기 때문에 오정석 약사는 “고지혈증 약을 복용하는 사람은 체내 코엔자임Q10의 수치가 일반인보다 더 많이 소모되어 별도로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임상 보고에 따르면 심장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낮은 코엔자임Q10 수치를 보인다. 이러한 이유로 고지혈증 환자들이 치료하기 위해 고지혈증약을 복용할 때 코엔자임Q10을 함께 보충하면 심장도 건강하고 규칙적으로 뛰며, '근육통'과 '피로감' 같은 경미한 불편을 완화할 수 있다. 또한, 코엔자임Q10이 결핍되면 근육에 필요한 에너지가 부족해 '근육통'이 생기기도 한다.


이 밖에도 오정석 약사는 “근육통, 무기력증 등으로 일상생활이 방해된다면 코엔자임Q10으로 개선하는 것도 좋다”라고 조언했다. 코엔자임Q10은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지만, 노화가 진행되면서 점점 감소하기 시작한다. 연구에 따르면 코엔자임Q10 체내 수치는 20대에 가장 높고 30대부터 감소하기 시작하고, 40세부터는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한다. 특히 추운 겨울에는 떨어지는 면역력을 높이고 활력을 되찾기 위해 코엔자임Q10을 주기적으로 복용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오정석 약사는 “코엔자임Q1의 하루 권장량은 100mg인데, 음식을 통해 섭취하면 미량이기 때문에 영양제로 보충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하며, “코엔자임Q10은 저녁 늦은 시간에 복용하면 불면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저녁 이전에 복용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오정석 약사

Smart tag : 심장 건강기능식품 영양

뉴스 작성자

성진규 사진

성진규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정신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