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크론병은 입부터 식도, 위, 소장, 대장, 항문에 이르기까지 소화기관 어디에나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대장과 소장의 연결 부위에 울퉁불퉁한 염증이 생기는 경우가 가장 흔하지만, 소장과 대장, 위와 구강을 가리지 않고 어디든 염증이 생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몇 달간 복통과 설사에 시달린다면

크론병의 가장 흔한 증상은 복통과 설사다. 또, 체중감소, 체력 저하, 식욕부진, 빈혈, 탈수를 호소하는 환자도 많다. 아울러, 우리나라 크론병 환자의 약 30~50%는 항문 질환을 동반한다. 치핵, 치루, 치열 등이 생기며 혈변을 본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질 등과 증상이 비슷해 크론병을 방치하기 쉬운 것.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크론병 증상이 심해졌다가 좋아지기를 반복한다. 만약 증상을 무시한다면, 반복된 염증으로 인해 장에 누공이 생긴다. 이곳을 통해 염증이 피부, 눈, 관절, 뼈 등으로 퍼져 관절염 등의 다양한 합병증까지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복통과 설사 등의 증상이 장기간 이어진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엄문용 원장(은평탑내과의원)은 크론병 진단이 간단하지 않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크론병과 다른 염증성장질환인 궤양성대장염, 장결핵 등을 구분하기 쉽지 않다. 조직검사 결과와 육안상 확인한 상태에 의존해, 크론병을 진단한 후 치료를 시작한다. 그러나 치료하면서 경과를 보는 중에 진단이 바뀌기도 하므로 반드시 주기적으로 검사받아야 한다."

특히 지난해 국내 크론병 전체 환자의 53%가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층이라면 특히 더 주의해야 하는 상황인 것. 젊은층에서 크론병이 호발하는 이유는 서구화된 생활습관과 유전적인 요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완치 어렵지만 관리는 가능

크론병은 완치가 어렵다. 그러나 금주와 금연, 붉은 고기와 즉석 가공식품을 멀리하는 등 생활습관을 전반적으로 관리하고, 약물치료를 병행한다면 일상에 지장을 주지 않을 만큼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약물은 염증을 억제하는 목적으로 처방되며, 스테로이드 제제와 항생제, 면역억제제 등이 사용된다. 수술은 최후의 방법으로 고려한다. 수술해도 나머지 소화기관에 염증이 재발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단, 약물치료 효과가 없거나 장 전체에 염증이 번져 장 천공이나 누공이 생긴 경우, 심한 출혈 등의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수술을 시행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엄문용 원장(은평탑내과의원 내과 전문의)

Smart tag : 염증성장질환(크론병/배체트병/궤양성대장염) 대장·직장 소장

뉴스 작성자

엄문용 사진

엄문용 내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