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으로 발병하는 사마귀. 병변이 미용상 보기 좋지 않은 데다가 신체 동작 시에도 거슬려서 일상을 불편하게 만든다. 사마귀는 손과 발, 얼굴 등 다양한 곳에 발생할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성기나 항문 등 생식기 주변에 발생하는 사마귀를 ‘곤지름’이라고 한다. 환부가 워낙 예민한 곳이다 보니 곤지름 환자들이 격는 스트레스가 꽤 큰 편이다.


전염되는 곤지름, 성별 가리지 않아
곤지름은 바이러스 질환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다. 성별을 가리지 않고 남녀 모두에게 발병할 수 있으며, 치료가 까다롭고 재발 가능성도 큰 편이다. 한 번의 성 접촉만으로도 감염 확률이 50%에 달하고, 성 접촉 이후 잠복기를 거쳐서 나타나기 때문에 특정한 경로나 원인을 파악하기도 쉽지 않다. 또한 성적인 관계 외에도 비위생적인 공중화장실이나 수영장 등의 장소에서 전염되는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병할 수 있다. 따라서 곤지름을 성병으로 여겨서 숨기고 방치하기보다는 사마귀의 일종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곤지름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곤지름 증상과 진행 양상
곤지름은 생식기 주위에 분홍색 혹은 적색의 종기로 시작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 개의 병변으로 나타난다. 시간이 지날수록 크기가 커지고 양배추나 브로콜리, 닭 볏 등 다양한 모양의 병변으로 관찰된다는 특성도 있다. 심한 가려움이나 출혈, 통증 등이 자각 증세로 발현될 수 있고, 방치하다가는 2차 감염까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진료 사례 중에는 생식기에 발생한 곤지름을 방치하다가 항문 주위까지 증상이 퍼져나간 케이스도 있다.


감염성 질환, 곤지름 치료할 방법은
곤지름은 그 생김새나 발생 부위 때문에 치료를 망설이게 하는 병이다. 다른 사람에게 쉽게 보이기 어려운, 은밀한 부위라는 점이 환자들에게 부담을 주는 듯하다. 그러나 곤지름은 자연치유로 개선될 확률이 극히 드물고, 의도치 않게 타인에게 전염시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치료를 미루지 말아야 한다. 특히 성 접촉을 주기적으로 하는 상대가 있다면, 두 사람이 함께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서 진단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곤지름은 바이러스 질환이다. 감기처럼, 면역력이 약해지면 언제든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뜻이다. 재발을 막으려면 신체 내부의 면역력을 상승시켜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개인의 상태에 따라 한약을 처방해서 면역력을 증강하고, 뜸과 약침, 외용제 치료 등을 병행하여 병변으로 겪는 불편함을 줄여나가고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장혁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인유두종바이러스 예방접종 사마귀 여성생식기 피부

뉴스 작성자

장혁 사진

장혁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난치성피부질환, 한의학상식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