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출산을 경험한 여성 중에 재채기, 뜀뛰기, 무거운 물건 들기처럼 복부에 힘이 들어갈 때 소변이 새는 증상을 겪는 분들이 있다. 이를 ‘복압성 요실금’이라고 하는데, 요실금의 한 종류로 요도를 조여주는 근육의 힘 약해지면 나타난다.


출산 후 요실금 증상이 나타나는 여성들이 많다

복압성 요실금, 왜 생기는 걸까?
주로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들에게서 복압성 요실금이 나타나는 이유는 분만 시 아기 머리가 나오면서 골반이 급작스럽게 벌어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고무줄을 당긴다고 생각해 보자. 천천히 당겼을 때의 회복력과 갑자기 힘껏 당겼을 때의 회복력은 확연히 다르다. 골반 근육도 마찬가지다. 천천히 자극이 주어지면 회복이 잘 되겠지만, 한 번에 과도한 자극을 받으면 이전 상태로 돌아가기 어려워진다. 출산으로 인해 손상된 골반 근육은 방광을 출산 전처럼 받쳐주지 못하게 되고, 요도를 조여주는 힘도 약해지게 된다. 결국 방광이 눌리는 상황에서 요도는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소변이 새 나오게 된다.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복압성 요실금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방광이 눌려도 요도가 잘 벌어지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 요실금의 경우는 케겔 운동을 통해 골반 근육의 힘을 키워볼 수 있다. 하지만, 손상이 커 요도의 벌어짐이 심할 때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치료 방법으로는 요도가 쳐지지 않게 의료용 그물을 넣어 받쳐주는 방법이 있고, U자 형태의 보형물을 넣어 요도를 잡아주는 방법이 있다. 수술법마다 장단점이 있으므로 환자가 원하는 방향과 방광 상태에 맞춰 선택하면 된다. 최근 시행하는 요실금 수술은 대부분 질을 통해 최소절개 후 최소침습으로 진행한다. 때문에, 수술 흔적이 노출되지 않아 말하지 않으면 치료받았다는 사실을 모를 수도 있다. 또한 수술부터 퇴원까지 별도의 입원 없이 당일 진료가 가능하다.

복압성 요실금 수술은 질 성형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유사한 원인으로 생기는 요실금과 질 이완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요실금을 치료하기 위해 비뇨의학과를 가야 할지, 질 축소를 위해 산부인과를 가야 할지 따로 고민하지 않게 되었다. 중요한 것은, 문제가 생겼다고 느끼면 빠르게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요실금은 숨기고 싶은 증상이지만,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수록 호전되는 속도도 빨라질 수 있으니 고민이 있다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에서 상담을 받아보길 바란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요실금 비뇨기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