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요추 협착증의 전형적인 증상은 허리 통증 및 양측 엉덩이 혹은 다리 저림입니다. 대부분 가벼운 허리 통증으로 시작하지만, 병이 진행됨에 따라 오랫동안 서 있거나 보행하는 데 제한이 생깁니다. 요추 협착증의 여러 증상은 보통 천천히 진행하는 편입니다. 진행된 환자의 경우, 허리를 곧게 세우기 힘들고 걷다가 자주 쉬어야 하는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납니다. 요추 협착증이 진행될 때 외상 혹은 추간판 탈출증과 같은 급성기 병변이 동반하면 다리의 불완전 마비(특히 발목, 발가락)가 생기거나 대소변 장애 및 성 기능 장애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요추 협착증은 대부분 가벼운 허리 통증으로 시작한다

요추 협착증은 오랜 시간 앉아서 근무하는 직업(사무직, 운전직)에서 비교적 많이 생기는 편이지만,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척추 천방 전위증, 혹은 측만증 같은 척추의 구조적 문제를 동반한 경우에도 자주 호발합니다. 초기의 가벼운 허리 통증은 물리 치료나 경구용 약물을 통해서도 쉽게 호전되지만, 오랜 시간 진행되어 온 요통과 방사통 혹은 신경성의 파행(오래 걷지 못하는 증상) 같은 증상들은 척추 전문가를 통한 정확한 진단과 그에 따른 적합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요추 협착증의 진단은 기본적인 병력 확인과 진찰을 통한 이학적 소견을 바탕으로 단순 방사선 촬영(x-ray)을 통해 척추의 구조적 이상이나 골절 여부 추간판 높이 등을 확인합니다. 추가 확인을 필요로 하는 소견이 관찰되었을 때에는 자기공명촬영(MRI)을 통해서 요추 신경과 디스크 높이와 상태, 신경근의 압박정도, 황색인대와 후관절의 비후정도를 판단합니다. 2주 이상 지속한 하지의 불완전 마비를 동반하는 경우에는 근전도 검사를 통해 마비의 정도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장상훈 원장 (신경외과 전문의)
Smart tag : 척추관협착증

뉴스 작성자

장상훈 사진

장상훈 신경외과 원장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