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반려견에게 어떤 지시나 말을 했을 때 고개를 갸웃거리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단순히 사랑스러운 행동이라고 생각했겠지만,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이 행동에 중요한 이유가 있다고 한다.
헝가리의 외트뵈시로란드 대학교(Eotvos Lorand University) 연구팀은 “반려견이 머리를 기울이는 것은 똑똑해서 우리가 말하는 것을 이해한다는 신호로 보인다”라고 설명한다.


반려견이 고개를 갸웃거린다면 뇌가 기능하고 있다는 징후이다

연구진은 개의 지능과 기억력을 시험하는 천재견 선발대회(Genius Dog Challenge)의 데이터를 사용해 어떤 개가 지능적인지 조사했다. 그 결과 이해할 수 없는 질문을 들었을 때 개가 꼬리를 흔들거나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거나, 특정 다리를 움직이는 등 ‘비대칭성’을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비대칭적으로 몸의 한 부분만 움직이는 것은 뇌가 기능하고 있다는 징후이다. 머리를 기울이는 것 또한 비대칭적인 움직임에 속한다.

연구팀은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견 33마리와, 꾸준한 학습을 받은 7마리의 훈련견을 모집했다. 첫 번째 실험은 새로운 2개의 장난감 이름을 가르치기 위해 3개월 동안 훈련 프로그램을 시작한 후, 월별 테스트를 진행했다. 두 번째 실험은 2개의 장난감 이름을 잘 학습한 개만 추가로 진행했는데, 일반 반려견을 한 마리도 포함되지 않았고 훈련견 6마리만 참여했다. 실험 방법은 첫 번째와 같되 장난감 개수와 전체 테스트의 횟수는 개마다 다르게 시행했다. 마지막 실험은 두 번째 실험종료 후 2개월 뒤에 시행했으며, 6마리의 훈련견이 앞선 두 가지 실험에서 학습한 모든 장난감 테스트를 같은 방법으로 받았다. 모든 실험 과정 동안 주인이 개에게 말을 걸기 시작했을 때부터 장난감을 가지러 갈 때까지 머리 기울기를 기록했다.

그 결과 익숙한 장난감을 가져다 달라는 주인의 요청을 받은 훈련견들은 일반 반려견보다 고개를 심하게 기울였다. 중요한 것은 모든 개가 실험 기간 함께했기 때문에 일반 반려견도 장난감의 이름에 동등하게 익숙해졌지만, 유독 똑똑한 개들이 더 고개를 심하게 기울였다. 연구진은 “머리를 기울이는 것은 장난감 이름을 듣고 기억 속에서 서로 다른 감각 양상이 걸쳐서 발생하는 ‘교차 양상’이 나타나는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동물인지저널(Animal Cognition)에 실렸으며, Study Finds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