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대표적인 글로벌 이슈 중 하나인 환경문제는 지구뿐만 아니라 사람에게도 치명적이다. 세계에서 사망하는 사람 5명 중 1명은 화석연료로 인해 발생한 초미세먼지 때문이라는 연구도 있고, 미세먼지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중 하나라는 연구도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대기오염과 도로교통소음에 장기간 노출되는 것이 심부전 발병 위험의 증가로도 이어질 수 있다.

 

장기간의 대기오염과 도로교통소음 노출이 심부전 위험을 높인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교 환경보건학 임윤희 박사 연구팀은 덴마크 간호사 집단의 데이터를 이용하여 대기오염 및 도로교통소음에 노출되는 것과 심부전 발병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44세 이상의 간호사 22,189명을 대상으로 평균 3년간 대기오염 및 도로교통소음에 노출됐을 때 심부전 발병 위험이 얼마나 높아지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참가자 중 484명에게 심부전이 발병했다.

연구팀은 입자의 크기가 2.5μm이하(PM2.5)인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NO2), 도로교통 소음이 심부전 발병에 독립적으로 연관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PM2.5인 초미세먼지 농도가 5.1µg/m3 증가할 때마다 심부전이 발병할 위험이 17% 증가했고, 이산화질소 농도가 8.6µg/m3 증가할 때마다 10%, 도로교통소음이 9.3dB 증가할 때마다 1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PM2.5의 초미세먼지 농도와 심부전 발병의 연관성은 흡연을 했거나 고혈압이 있는 사람에게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임 박사는 성명을 통해 “이러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배출가스 규제와 같은 조치가 구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6일(현지시간) ‘미국심장협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게재되었다.

Smart tag : 심부전 심장 환경

뉴스 작성자

황래환 사진

황래환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