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남자의 가슴이 돌출되어 처지는 현상인 여성형유방증(여유증). 실제로 남성에게 이런 현상이 발생하면 생활하는 데 있어 여러모로 불편을 느낄 뿐 아니라, 수치심까지 느끼는 경우도 있다. 주변에서 반복되는 놀림이나 따가운 눈길을 받는 등의 문제 때문에, 이를 피하고자 더운 여름에도 일부러 옷을 두껍게 입거나, 상체를 숙여 생활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물론 이러한 조치가 심리적으로 어느 정도 안정이 될지는 몰라도, 신체에 좋지 못한 행동이라는 것은 누구나 쉽게 인지할 수 있다.


여유증을 앓는 남성들은 도드라져 보이는 가슴을 가리기 위해 노력한다

여유증을 해결하기 위해 실제로 식이요법이나 운동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는 사람들도 많은 편이다. 하지만 여유증은 단순히 운동만으로 빠지지 않는 경우도 많아, 실패를 맛보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그 이유는 단순히 지방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닌 안쪽에 자리 잡은 유선조직 때문이다. 이 유선조직은 살이 빠진다고 해서 같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며, 수술을 통한 치료로만 제거가 가능하다. 물론 다이어트를 통해 지방의 감소로 가슴의 사이즈가 어느 정도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다른 부위도 함께 줄어들면서 남은 유선조직으로 인해 오히려 가슴이 도드라져 보이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여유증 수술을 찾는 남성들이 해가 갈수록 점차 증가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여름은 여유증에 대한 고민이 가장 많은 계절이지만, 실제로는 날이 선선해지는 가을을 비롯해 추운 겨울에 여유증 수술을 찾는 남성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유인즉슨, 입는 옷이 두꺼워진다는 것과 더불어 수술 이후에 진행되는 관리 때문이기도 하다. 수술 후에는 당분간 밤낮으로 지속적인 압박복 착용이 필요한데, 이는 수술 과정에서 생긴 멍 자국 및 부기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과 동시에, 회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피부 처짐 문제를 미리 예방하려는 조치이다. 압박복은 이름처럼 상체를 꽉 잡아줄 수 있는 옷을 입는 것인데, 이를 무더운 여름에 착용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더욱이 날이 선선해지는 가을이나, 옷을 두껍게 착용함으로써 수술 여부를 온전히 보호할 수 있는 겨울에 수술을 받는 남성들이 많다. 수술 후에는 당장 일상생활을 하는 데 있어 큰 불편은 없지만, 약 12주 정도의 관리기간이 필요하다.

여유증 수술은 단지 수술을 마쳤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수술 후에도 몇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관리 기간에 병원에 방문하여 고주파 관리와 수술 부기가 빠짐에 따른 압박복 수선을 받아야 한다. 이렇게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기에 이동이 용이한 계절인 가을을 택하여 수술을 받고자 하는 남성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박세준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여유증 남성

뉴스 작성자

박세준 사진

박세준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남성수술, 음경확대, 조루, 발기부전, 정관수술, 포경수술, 성병, 여유증, 지방흡입
  • 소속 유로진비뇨기과의원(천안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