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브로콜리는 비타민C, 베타카로틴, 철분, 칼륨, 칼슘, 엽산, 단백질 등의 영양소가 풍부할 뿐만 아니라 항암 작용을 하는 유황화합물이 풍부해 발암 물질 활성화와 암세포 증식을 억제한다.

브로콜리가 몸에 좋은 음식이기는 하지만 아이들이 편식하는 대표적인 음식이기도 하다. 자녀에게 브로콜리를 먹이기 위해 씨름하는 부모의 수가 적지 않다. 자녀가 브로콜리를 편식한다면 과거를 회상해 보자. 부모도 어릴 때 같은 경험을 했을 수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양배추 등의 브라시카과(십자화과) 채소의 맛을 싫어하는 것이 유전일 수 있다.


브로콜리와 같은 브라시카과 채소의 맛을 싫어하는 것이 유전일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의 다미안 프랭크(Damian Frank) 박사 연구팀은 어린이와 성인의 타액에서 생성되는 유황화합물의 차이를 조사한 후 이 화합물 생성이 브라시카과 채소를 먹을 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우선 6~8세 사이의 어린이 98명과 이들의 부모 98명에게 화합물 냄새를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나이에 관계없이 모두 브라시카과 채소에 들어있는 다이메틸 트라이설파이드(Dimethyl trisulfide)라는 유기 유황화합물의 냄새를 가장 싫어했다. 이 화합물은 썩은 냄새와 유황 냄새가 함께 난다.

이후, 참가자들의 타액 샘플을 생 콜리플라워 분말과 혼합했을 때 만들어지는 휘발성 화합물의 양에 대해 분석했다.

연구팀은 “생성되는 휘발성 화합물의 양은 사람마다 큰 차이를 보였지만 자녀 중 상당수는 부모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고 밝히며 “특히 생성되는 화합물의 양이 많을 때 부모와 자녀, 두 세대 모두에게 브라시카과 채소를 싫어하는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브라시카과 채소는 일부 사람들의 입에서 박테리아를 유발할 수 있는 유황 냄새가 강하게 나는 ‘S-Methyl-l-cysteine sulfoxide’라는 화합물을 분해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물질은 브라시카과 채소에 존재하는 고유한 기질로, 식물 조직에 존재하는 효소와 입속 박테리아로 인해 냄새가 나는 휘발성의 유황화합물질을 생성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브로콜리나 콜리플라워 등의 채소를 싫어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22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농업식품화학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에 게재되었고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ealthday가 소개했다.

Smart tag : 유전질환

뉴스 작성자

황래환 사진

황래환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