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뷰티 · 다이어트

소음순이란 질과 요도 양 옆에 날개 모양처럼 펼쳐져 있는 피부조직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폭이 좁고 끝이 매끈한데, 질과 요도 안으로 이물질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런 기능적 역할 외에도 심미적인 기능도 있는데, 소음순의 형태와 색에 따라 이성이 외음부를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지게 된다.


소음순 모양은 나이를 먹을수록 달라질 수 있다
◇ 소음순 모양, 왜 달라져야 할까?

문제는, 폭이 좁고 끝이 매끈했던 소음순 모양이 나이를 먹을수록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소음순은 점막의 두께가 얇고, 자극에 쉽게 늘어지는 특징이 있다. 여성의 경우 앉는 행동 외에도 생리대, 팬티라이너의 거친 표면과 마찰하게 된다. 그러면서 점점 피부가 늘어지게 되는데, 쉽게 보이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모를 뿐이다.

소음순 모양이 달라지는 것은 여러 문제들을 통해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소음순 모양에 관심이 없다. 그러다 외음부가 자주 가렵거나, 쾌쾌한 냄새가 자주 느껴지거나, 또는 타이트한 옷을 입을 때마다 접히는 살이 있다면 소음순 모양을 살피면서 늘어진 부분을 제거할 방법을 자연스레 알아보게 된다.

◇ 소음순 모양, 어떻게 바꿔야 할까?

다수의 병원에서 소음순 성형을 하고 있다. 이는 늘어진 부분을 잘라 제거하는 것인데, 병원의 연차, 방법, 비용에는 각각 차이가 있다. 병원을 선택함에 있어 각자의 기준이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어떤 소음순 모양으로 바꾸면 좋을까’일 것이다. 일단 소음순은 폭이 좁고 끝이 날렵한 것이 좋다. 그렇지만 무조건 좁다고 이롭지 않다. 본래 소음순이 가진 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적절한 폭이 필요하다. 개인의 형태에 따라 다르겠지만, 1cm 전후 정도로 예상해볼 수 있다. 또한, 소음순 위쪽으로(음핵 쪽으로) 늘어진 부분도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위생문제 및 음핵이 가려지는 것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소음순 모양에서 중요한 것은 일정한 폭보다는 위와 아래에 차이를 주는 것이다. 위보다는 아래쪽이 좀 더 폭이 좁은 것이 디자인적으로 좋을 수 있다. 이때 폭의 기준은 음핵의 크기 혹은 질 끝에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 개인마다 소음순 모양을 바꾸고 싶은 이유는 다를 것이다. 소음순은 신경이 예민하여 여성 성감대가 되는 만큼 신경 손상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하고, 한 번 잘못 제거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만큼 섬세하고 세밀하게 제거해 주는 곳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