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끝나지 않을 것 같던 무더운 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다가왔다. 날씨가 선선해지며 여름 내내 붐볐던 휘트니스에는 점차 사람이 감소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현상은 노출이 불가피한 여름에 열심히 운동하던 시기가 끝나면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따라서 오늘은 운동을 접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각 방법의 장단점을 알아보며 본인에게 맞는, 꾸준히 할 수 있는 운동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자.


전문가와의 운동


휘트니스 현장에서의 개인트레이닝
개인 트레이닝은 운동전문가가 각 개인의 신체를 이해하고, 적합한 운동을 맞춤 제공해 주는 방식이다. 운동을 모르는 초보자부터 고급자 모두 전문가에게 도움 및 동기부여를 받을 수 있으며, 고민되는 점이 있다면 바로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단점으로는 트레이너의 능력에 따라 가르치는 레벨이 많은 차이가 날 수 있으며 비용이 많이 드는 점, 현장까지 항상 찾아가야 하는 점 등이 있다.

방문 홈트레이닝
방문 홈트레이닝은 전문 트레이너가 내가 원하는 장소인 집으로 온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마찬가지로 운동 방법이나 운동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그리고 고민되는 점등을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확인·해결할 수 있다. 단점으로는 높은 비용과 집에서 진행하는 만큼 다양한 운동기구를 활용할 수 없다는 점이 있다.


온라인을 통한 운동


온라인을 통한 '라이브 운동지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노트북 등을 통해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전문가와 소통하는 방식이다. 현장이나 방문 트레이닝과 유사한 개념으로 생각할 수 있으며, 비용이 앞서 소개한 2가지보다는 훨씬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운동하는 모습을 전문가가 직접 볼 수 없기에 자세한 피드백을 받기가 어렵다는 점, 특히 화면으로만 보면 입체적인 동작 분석이 어렵다는 한계점이 있다.

온라인 '유료 VOD 프로그램'
온라인에 있는 제작된 운동프로그램을 보면서 따라 하는 방식이다. 유료인 만큼 주차, 회차별로 주제와 목적성에 맞추어 다양한 운동법들이 있으며 강사의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과정이 있다.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운동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며 단점으로는 이미 촬영된 영상을 보며 운동하는 것이기에 동작에 대한 피드백이나 질문 등을 하기 어렵다는 점이 있다.

온라인 무료 동영상
비용이 들지 않으며, 검색만으로도 다양한 영상을 찾을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선택하는 방식이다. VOD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단점으로는 의지가 강하지 않으면 꾸준히 유지하기 가장 어려운 방법이라는 점이다. 더불어 인터넷 상에는 검증되지 않은 무분별한 방법들이 우후죽순 업로드되어 있기 때문에 정확한 정보가 어떤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오디오 운동 프로그램
화면이 아닌 '소리'로만 정보를 듣고 그것에 맞게 운동하는 방식이다. 온라인 운동지도에서 화면만 없는 방식이라고 보면 되는데, 눈을 감고 트레이너의 지도에 따라 수행한다면 충분한 운동을 진행할 수 있다. 화면을 꼭 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시선 처리가 자연스럽다. 다만, 이해하기 어려운 동작은 음성으로만 판단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한계점이 있다.


건강을 위해 필수인 '운동'


"나의 라이프에 현실적으로 맞는 방법을 찾자"
지금까지 본 것처럼 운동방법에는 다양한 것들이 있으며 방식마다 다른 장단점이 있다. 따라서 이중 어느 한 가지 방법이 최고라고 할 수 없다. 생활방식과 의지력, 그리고 현장 센터와의 거리 등을 고려한 후 본인에게 맞는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요즈음은 체험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으므로 온라인프로그램과 현장프로그램 등도 1회씩 체험해보며 본인에게 맞는지 직접 확인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정운경 (운동전문가)

Smart tag : 근육 운동

뉴스 작성자

정운경 사진

정운경 운동전문가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스포츠,재활,휘트니스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