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쌍꺼풀 수술을 하면서 '트임 수술'을 함께 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쌍꺼풀로 인해 덮인 피부가 올라가면서 눈의 수직폭은 커지는데 비해 좌우 수평폭의 길이는 변화가 없기 때문에 앞이나 뒤트임을 함께 할 경우 눈이 커지는 것뿐만 아니라 황금비율까지 유지하면서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앞트임이나 뒤트임이 과하게 됐을 때 트임 복원을 고려할 수 있다
눈이 커지는 것까지는 문제가 없다. 다만 불교에서 말하는 중용이라는 가치는 성형에서도 변함없이 중요하다. 트임도 과하면 모양이 이상해지며 기능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앞트임이 과하게 될 경우 누호(붉은 살)가 많이 노출되어 인상이 강해 보이며 동양적인 미를 잃을 수 있으며 기능적으로는 안구건조증이 생길 수 있다. 뒤트임의 경우 과하게 될 경우 결막 노출이 심해 부자연스럽고 안검외반이나 안구건조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이런 경우 트임 복원을 고려할 수 있다.

앞트임 복원은 앞트임으로 인해 제거된 몽고주름(내안각주름)을 재건, 즉 다시 만들어주는 수술이다.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기본 개념은 주변 피부를 적절히 이동시켜 피판을 만들어 봉합을 해주는 방식이다. 이는 붉은 살의 노출을 줄이며 눈 앞머리의 모양을 자연스럽게 바꿔준다. 다만, 눈의 가로폭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과 눈 사이가 먼 경우 지나친 복원은 답답한 인상을 줄 수 있으므로 담당 의사와 상의가 필요하다. 수술 후 흉터는 한 달 전후로 강하게 형성되나 흉터 연고 도포 등의 관리를 통해 최소화할 수 있다.

뒤트임 복원은 뒤쪽 눈꼬리(외안각)에 가해진 절개로 인해 벌어진 피부를 다시 모아서 봉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결막노출이 줄면서 자연스러운 눈 모양으로 바뀌게 된다. 안구건조증도 호전되나 역시 눈의 가로폭이 감소할 수 있다는 점은 참고해야 할 것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승협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Smart tag : 눈성형

뉴스 작성자

최승협 사진

최승협 성형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