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능동감시를 받는 저위험성 전립선암을 가진 남성이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HIIT, High-intensity Interval Training) 운동을 했을 때 전립선암 치료에 효과적이다.

능동감시란 검사 결과 상태가 나빠지는 변화가 없을 때 방사선치료나 수술 같은 치료 없이 상태를 면밀히 관찰하는 것으로 전립선암에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하이닥 상담의사 윤장호 원장에 따르면 전립선암의 경우 다른 암보다 진행이 느리기 때문에 전립선암이 발견되어도 전이 없는 국소암인 경우가 많은 암이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이 전립선암 환자에 유익하다는 연구가 나왔다
캐나다 앨버타대학교의 강동우 박사 연구팀은 능동감시가 이뤄지고 있는 전립선암 환자 52명을 대상으로 HIIT와 같은 운동이 전립선암세포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12주 동안 한 그룹은 HIIT 운동을 하도록 하고 다른 그룹은 일반 치료를 받도록 했다.

그 결과로 HIIT 운동을 한 그룹은 일반 치료를 진행한 그룹에 비해 전립선 특이항원(PSA, Prostate Specific Antigen) 수치가 평균 1.1µg/L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시간에 따른 전립선 특이항원 증가 속도를 계산한 것인 전립선 특이항원 속도(PSA velocity) 또한 HIIT 운동 1.3μg/L/년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립선암 환자는 심혈관 질환 발생 및 이로 인한 사망 위험까지 증가한다. 연구팀은 HIIT 운동법이 전립선암 환자의 심폐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HIIT 운동이 전립선암 환자의 최대산소소비량(Peak oxygen consumption)을 증가시킨다. 최대산소소비량은 심폐능력을 나타내는데 12주간 일반 치료를 받은 그룹은 0.5mL/kg/분 감소했지만 HIIT 운동을 진행한 그룹은 0.9mL/kg/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식이 변화 없이 HIIT 운동만으로 국소 전립선암 환자의 심폐능력 향상과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한 것을 입증한 이번 연구결과는 새롭고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19일(현지시간) 의학 학술지 JAMA Oncology에 게재되었다.


HIIT 운동법은 실내 자전거 운동과 같은 유산소 운동에 적용할 수 있고 버피 테스트와 같은 전신운동에도 적용할 수 있다. 다음은 실내 자전거 운동과 버피 테스트에 HIIT 운동법을 적용한 5분 운동법이다.



1. 사이클 HIIT

“3세트 진행”

① 페달을 20초 동안 가능한 빠르게 고강도로 돌린다.
② 40초의 회복 시간을 갖는다. 이때 사이클을 천천히 진행한다.

2. 버피 테스트

“1세트 진행”

① 상체를 숙이고 바닥에 양손을 짚고 양다리를 뒤로 뻗어 어깨와 발끝이 일직선이 되도록 한 후 점프한다. 이 동작을 20초 동안 가능한 많이 진행한다.
② 40초의 회복 시간을 갖는다. 이때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호흡을 조절한다.

3. 플랭크 푸쉬업

“1세트 진행”

① 팔꿈치를 90도 구부린 상태로 바닥을 지지한 후 한 팔씩 교대로 펴서 몸을 들어 올린다. 이 동작을 20초 동안 가능한 많이 진행한다.
② 40초 동안 제자리걸음을 하며 천천히 호흡을 조절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윤장호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전립선암 근육 남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윤장호 사진

윤장호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황래환 사진

황래환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