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유난히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에게 여름은 겨울만큼 가혹한 계절이다. 살을 파고드는 과도한 냉방 때문이다. 하루 대부분을 에어컨 밑에서 생활하다 보면 두통과 근육통, 피로를 느끼고 심하면 콧물이 나오고 재채기를 하게 된다. 이렇게 냉방이 원인이 되어 나타나는 증상을 냉방병이라 한다. 오늘도 추위에 떨고 있다면, 다음의 냉방병 예방 십계명을 숙지하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



1. 1시간에 한 번 환기한다. 이것이 힘들면 2~3시간마다 10분 정도 환기한다.
실내를 제때 환기하지 않으면 실내 공기의 오염도가 높아져 냉방병을 유발할 가능성이 더욱 커진다.

2. 실내 온도는 25~27℃로 유지하고, 외부와의 온도 차이는 5~8℃ 정도로 조절한다.
실내외의 기온 차가 8℃ 이상 벌어지면, 신체가 더위에 적응하는 과정을 방해한다.

3. 실내 습도는 40~60%를 유지한다.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면 냉방 온도를 많이 낮추지 않아도 쾌적해진다.

4. 에어컨의 찬 바람이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한다.
담요나 긴 소매 옷을 걸쳐 찬바람이 직접 닿는 것을 막는다.

5. 에어컨은 항상 깨끗하게 유지해야 한다. 필터는 최소 2주에 한 번 청소하는 것이 좋다.
에어컨 청소를 자주 해야 폐렴까지 일으키는 레지오넬라균 같은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6. 틈틈이 바깥 공기를 쐬거나 기지개 등의 가벼운 스트레칭을 한다.
찬 공기로 굳은 근육을 풀어주어 혈액순환을 촉진시킨다.

7. 찬물이나 찬 음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지 않는다.
냉방병 증상으로 위장장애가 나타날 수 있어 차가운 음식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과 따뜻한 음식을 섭취하면 신체 중심 온도가 높아진다.

8. 취침 시 에어컨이 일정 시간 후 꺼지도록 타이머를 맞춘다.
얇은 이불로 배를 덮어 배탈과 설사를 예방하는 것도 좋다.

9. 면역력을 저하하는 과로와 수면부족, 과음을 피한다.
면역력이 낮을 때 냉방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면역력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10. 평소보다 물을 많이 마시고,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을 자주 먹는다.
키위, 수박, 오렌지, 블루베리 등을 꾸준히 섭취하면 좋다.

Smart tag : 냉방병 인후두

뉴스 작성자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