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생리통, 익숙함에 속지 말아야
‘생리전 증후군’ 중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생리통입니다. 생리통은 여성의 50%가 겪고 있을 정도로 흔한 증세인데, 그 때문인지 생리통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생리통이 자주 반복되고 증상이 갈수록 심해진다면 자궁을 비롯한 우리 몸 어딘가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거나 그냥 참고 넘어가서는 안된다는 말입니다. 특히, 미혼 여성의 경우 임신과 출산을 고려한다면 반드시 제때에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생리통은 보통 생리가 시작되면서 나타납니다. 가벼운 복통 수준에 머무는 경우도 있지만, 일부 사례에서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심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생리통을 심하게 앓는 환자들 중 상당수는 진통제를 복용하는데, 이는 증상 완화에는 효과적일 수 있으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는 어렵습니다. 평소 생리통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정확한 원인을 찾고 그에 맞게 대처해야 합니다.

원발성 생리통, 속발성 생리통
생리통은 원발성 생리통과 속발성 생리통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두 사례 모두 자궁이 차거나 자궁이 기능이 허약해져서 또는 정체된 어혈로 인해 생리혈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해서 발생할 때가 많습니다. 원발성 생리통은 월경 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증세로, 골반이나 자궁의 구조에는 이상이 없지만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자궁이 수축되며 나타납니다. 한방에서는 이를 ‘자궁 내 어혈 정체’로 인해 발생한다고 보며, 지속 시 속발성 생리통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서둘러 치료하길 권장합니다. 속발성 생리통은 자궁내막증 등 특정한 질환에 의해 발생합니다. 따라서 증상 완화를 위한 진통제로는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속발성의 경우, 자궁 질환에 대한 치료적 접근이 이루어져야 생리통 자체도 사라질 수 있습니다.


생리통에 익숙해져서 질환의 발생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는 사례가 있다.


자궁 질환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생리통
생리통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고 방치하면 자궁내막증이나 자궁선근증, 여성 종양 등의 자궁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자궁선근증이란, 자궁근육층 속의 자궁 내막 분비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존재해서 자궁이 임신했을 때처럼 두껍고 커지는 자궁 질환입니다. 진단 시 대부분은 외과적 절제 수술을 권유받는데, 이는 가임기 여성에게는 불가능할뿐더러 수술 후 후유증의 위험도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내막증과 선근증 등은 생리통을 증상으로 나타냅니다. 한의학적으로 자궁선근증의 원인은 어혈이므로, 이를 해소하는 것과 더불어 몸의 순환을 돕는 처방을 시행하게 됩니다. 실제 임상에서는 한방 치료 후 자궁선근증의 사이즈가 감소한 사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생리통의 한방 치료 역시 자궁 기혈에 도움이 되는 한약재로 어혈을 풀어주고 자궁의 기혈을 보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아랫배를 따뜻하게 하는 뜸 치료와 골반강 내의 기혈 순환을 돕는 침 치료가 중심이 되는데, 이를 통해 생리통의 원인인 어혈을 제거하고 자궁의 제 기능을 회복하는 것이 한방 치료의 목적입니다. 한방 치료의 장점은 증상을 완화하는 데서 나아가 신체의 이상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데 집중한다는 점입니다. 익숙해서 참았던 생리통이 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며 초기 검진부터 적극적으로 임하시길 권장합니다. 자신의 신체 상태에 적합한 한방 치료를 통해 증상과 질환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시기 바랍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모민주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자궁선근증 생리통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모민주 사진

모민주 대표원장

프로필 보기
  • 전문 디스크, 협착증, 오십견, 한방 다이어트, 여성질환
  • 소속 청당주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