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더워지는 날씨와 습한 환경, 각종 전염병이 유행하면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 사람을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양한 바이러스 질환에 노출될 수 있으며 특히 요즘과 같은 여름철에는 ‘곤지름’이 빈번하게 발생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곤지름은 여름철에 빈번하게 발생하며, 전염성이 강한 질환이다.


곤지름은 은밀한 부위에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기보다 감추는 경우가 많고, 혼자서 끙끙 앓다가 병이 커져서 더 이상 숨기기 어려울 정도가 되어서야 치료를 결심하게 된다. 곤지름은 사마귀와 같이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에 의해 발생되는데, 한 번의 성첩촉으로 약 50%가 감염될 수 있어 성병으로 인식된다. 하지만 목욕탕, 워터파크 등 간접 접촉으로도 전염이 가능한 전염성이 강한 질환이다. 또한, 면역력이 약한 어린 아이들에게도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무조건 성병으로 인식하기보다는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성 질환'으로 인식하는 것이 보다 정확하다.

곤지름은 크기와 색, 모양 등이 다양해 혼동하기 쉬운데, 초기에는 촉촉하고 빨간 종기처럼 보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같은 부위에 여러 개가 다발로 발생해 양배추나 작은 버섯, 닭 볏 같은 모양을 보인다. 곤지름을 건드리게 되면 쉽게 피가 날 수 있고, 아무런 증상 없이 출혈이나 분비물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곤지름의 발생 부위는 남성의 경우 음경 표피로 덮여 있는 고랑, 요도 입구, 항문 주위에 잘 나타나고, 여성은 외음부, 자궁경부, 회음부 및 항문 주위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계속해서 방치하면 자궁 경부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크기가 커지면 외음부나 질을 막기도 하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단순히 병변을 제거하는데 초점을 맞추기 보다 개인의 체질에 맞는 한약, 약침, 침, 뜸 등의 치료방법으로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 근본적으로 곤지름 바이러스를 없애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곤지름은 바이러스 질환임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진백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곤지름 여성생식기 남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최진백 사진

최진백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아토피 건선 만성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