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일과를 마치고 운동하러 가는 대신 곧바로 집에 가서 씻고 싶은 충동을 자주 느끼는 이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뜨거운 물로 씻는 목욕이 운동할 때의 이점과 유사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것.

영국 코벤트리 대학 연구진은 30분간 적당한 강도로 사이클 탔을 때와 30분간 40°C 물에서 목욕했을 때의 신체 내부 온도인 심부 체온과 심장 박동수가 비슷한 수준으로 상승함을 밝혔다.

또, 동맥 초음파 검사를 통해, 뜨거운 물에서 목욕했을 때와 걷기, 조깅, 사이클 등 적당한 강도의 운동했을 때의 혈류량 변화도 비슷함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규칙적으로 뜨거운 물로 목욕하는 것이 심혈관 건강을 증진하고, 세포 성장을 촉진하며, 항우울제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했다. 아울러, 제2형 당뇨병에 걸린 사람에게는 혈압 저하, 염증 감소, 혈당 조절 강화 등의 이점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뜨거운 목욕이 지방을 감소시키거나 근육량과 골밀도를 높이지는 못했다.

논문의 저자 Charles James Steward는 "운동 후 뜨거운 물로 목욕하거나 사우나를 이용하면, 더 큰 건강상 이점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Steward는 또 "건강을 향상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운동이지만, 운동하기 싫거나 다쳐서 운동할 수 없는 사람에게는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거나 사우나를 이용하는 것이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호주 매체 The Conversation에 게재됐고, Dailymail 등이 보도했다.

사진 = Charles Steward

Smart tag : 근육 심장

뉴스 작성자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