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치매 환자가 음악을 들으면 음악이 환자의 뇌의 여러 영역을 자극해서 정서적 안정, 인지 기능에 도움이 된다. 음악을 듣는 것이 치매에 효과가 있다면 음악을 직접 연주하거나 노래를 부르는 것도 치매에 효과가 있을까?


악기 연주와 노래하는 노부부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음악 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적극적인 음악 활동이 경도인지장애 또는 치매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위치한 피츠버그대학교의 Jennie L. Dorris 박사 연구팀은 21건의 연구에 참가한 1,472명의 자료를 통해 음악에 대한 적극적 참여가 경도인지장애나 치매 환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경도인지장애를 정상적인 인지 노화와 알츠하이머병의 중간 상태이며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38%가 5년 내로 알츠하이머병이 시작된다.

연구팀은 “이전의 연구 21건은 표준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메타분석을 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전문가의 직업이 음악치료사, 직업치료사, 전문적인 음악가 등으로 다양했고 음악에 대한 경험과 숙련도도 개인마다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연구팀은 조건에 맞는 495명이 참여한 연구 9건을 집중 분석했고 음악 활동의 유형에 상관없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경도인지장애 또는 치매 환자의 일반적인 사고와 기억력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Dorris 박사는 “합창단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드럼 동호회에서 드럼을 연주하는 것과 같은 안전하고 매력적인 음악 활동이 인지 저하에 직면한 노인에게 도움이 된다”고 말하며 “전 세계적으로 치매의 유병률이 증가하는 추세에서 비용이 저렴하고 안전하게 인지 저하에 개입할 수 있는 음악치료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18일(현지시간) 의학 학술지 Journal of the American Geriatrics Society에 게재되었고 24일 영국 건강 정보 사이트 Medical News Today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치매

뉴스 작성자

황래환 사진

황래환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