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최고의 항산화 식품이라고도 불리며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블루베리. 블루베리는 세계 10대 장수식품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식품이다. 블루베리에 풍부한 항산화 물질은 호흡을 통해 체내에 생성되어 노화, 암 등을 유발하는 잔류 활성산소를 억제하며 안토시아닌 성분은 체내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건강한 음식은 맛이 없다’라는 말이 있지만, 블루베리는 다르다. 다양한 이점을 가진 블루베리는 새콤달콤한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맛과 효능 모두 훌륭한 블루베리, 과연 식단에 주의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에게도 좋을까? 최근 당뇨병 환자에게 블루베리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블루베리,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블루베리, 혈당 조절에 도움 줘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블루베리가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영양학’지에 실렸으며, Eat This, Not That이 보도했다.

연구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하루 150g의 블루베리와 흰 빵을 6일간 먹을 것을 요청받았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블루베리와 흰 빵을 먹은 직후 혈액 표본을 수집했으며 마지막 날인 7일 차에는 블루베리 없이 흰 빵 한 조각만 먹은 후 혈액 표본을 수집했다. 이후 연구진은 동일한 조건에서 블루베리를 먹지 않은 대조군과 참가자들의 혈액 표본을 비교했다.

그 결과, 블루베리를 먹은 참가자는 대조군보다 식후 혈당 스파이크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차이점에 대해 “블루베리를 주기적으로 섭취하면 탄수화물을 먹은 후 우리 몸이 포도당 수치를 조절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또한, 블루베리를 6일간 먹은 참가자는 대조군보다 인슐린 수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블루베리 섭취가 인슐린 민감성을 높이는 데도 도움을 준다는 것을 암시한다. 연구진은 이러한 변화가 블루베리가 가진 항산화 작용과 항염증 효과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블루베리에는 미세영양소인 폴리페놀과 안토시아닌이 풍부한데, 이는 체내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체내 염증 성분이 인슐린 저항성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블루베리의 성분은 이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것이다.

다만, 블루베리는 섭취량에 주의가 필요하다. 적당량의 블루베리는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을 줄 수 있지만, 과도한 양을 섭취하면 오히려 이러한 건강상 이점에 반할 수 있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당 섭취에 주의해야 하는데, 블루베리를 과도하게 섭취할 시 당으로 인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연구진은 "블루베리 같은 과일은 과당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과도한 섭취는 혈당 수치를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블루베리는 하루 130~150g, 즉 20알 내외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Smart tag : 당뇨(인슐린의존) 당뇨(인슐린비의존) 당뇨합병증 간·담낭·췌장 영양

뉴스 작성자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