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당뇨병 환자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당뇨병으로 내원한 환자가 2016년 269만 명에서 2020년 333만 명으로 23.7%나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세에는 청년들도 한몫했다. 당뇨병은 50대 이상에서 주로 걸리는 병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젊은 사람도 안심할 수 없다. 서구화된 식습관, 비만 등의 원인으로 당뇨병 진단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뇨병은 일찍 발생할수록 합병증 발생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청년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모두가 주의해야 할 당뇨병, 그 원인은 유전적 요인 외에도 비만, 식생활, 운동부족 등으로 다양하다. 최근 Eat This, Not That은 당뇨병으로 이어지는 습관을 소개하며, 일상 속 주의할 것을 권했다.

당뇨

1. 음료수를 즐기는 습관

피자와 치킨에 탄산음료, 운동한 뒤 이온음료, 스트레스받으면 단 커피 등 우리는 일상 속 다양한 순간에 달콤한 음료수와 함께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많은 이들이 무심코 저지르는 건강에 해로운 습관 중 하나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토머스 호어로우잇스는 “일반적으로 탄산음료는 당 함량이 매우 높다”고 경고했다. 탄산음료는 신체가 감당할 수 있는 양보다 훨씬 많은 양의 설탕을 함유하고 있다. 하이닥 영양상담 안강석은 “가공식품 중에서도 음료수를 통해 설탕을 섭취하는 비율이 가장 높다”고 전했다. 가공 음료에 들어있는 설탕은 비만을 유발하고, 이후 당뇨병, 고지혈증 등 성인병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2. 운동 부족

침대에 누워만 있는 집돌이, 집순이라면 활동량을 늘려야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운동하면 인슐린 감수성을 향상시키고, 당뇨병 발병을 늦출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랜 기간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이라면 한 번씩 일어나 몸을 움직여야 한다. 내분비학자 세라 레틴저 박사에 따르면 정기적으로 운동하더라도 장시간 앉아 있으면 혈당 수치가 상승하고, 근육이 약화되어 심장 건강 및 대사 기능이 악화될 수 있다.

식이조절과 운동은 혈당 관리에 매우 중요하지만, 이미 당뇨가 발생했다면 치료가 필수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하이닥 상담의사 최원철 원장은 치료를 통해 혈당 조절을 우선적으로 한 후, 운동과 식이 조절로 혈당을 관리할 것을 권했다,

3. 스트레스와 수면 부족

하이닥과의 인터뷰에서 김경호 원장은 당뇨를 부르는 생활습관으로 스트레스와 수면 부족을 꼽았다. 김경호 원장은 “실제로 야간 근무자들이 당뇨병이 많이 생긴다”고 전했다. 김경호 원장에 따르면 야간 근무나 수면부족은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몸의 균형을 깨트린다. 당뇨란 피 속에 있는 혈당 조절 능력이 파괴되는 질환으로, 몸의 대사 균형이 깨지면 혈당 조절 능력 또한 영향을 받는다. 이어 “우리 몸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스테로이드 호르몬 분비가 많아지면 몸이 긴장상태가 되며 당 흡수가 멈춘다”고 전하며 숙면과 스트레스 해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생활습관

도움말 = 하이닥 영양상담 안강석 (영양사), 하이닥 상담의사 최원철 (가정의학과 전문의), 외과 김경호 원장

Smart tag : 당뇨(인슐린의존) 당뇨(인슐린비의존) 당뇨합병증 간·담낭·췌장 영양

뉴스 작성자

최원철 사진

최원철 가정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비만, 건강상담
  • 소속 이오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