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날씨가 따뜻한 봄철에는 활동량이 증가하고 신체 접촉도 증가한다. 이런 이유로 바이러스성 질환인 사마귀에 걸리는 환자들이 급증한다.

대표적인 바이러스성 피부질환 중 하나인 사마귀는 손, 발, 얼굴에 주로 나타난다. 피부나 점막에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몰로스컴 바이러스(MCV) 감염으로 표피의 과다한 증식이 일어나 구진이 생기는 질환이다.

흔히 물사마귀로 알려진 전염성 연속종은 몰로스컴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며, 주로 유아나 소아 등 아이들에게 잘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다. 특히, 요즘 같은 봄철 환절기나 새 학기가 시작되는 시기에 잘 발생한다. 유치원이나 학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하면서 친구들과의 피부접촉으로 인한 바이러스 감염이 쉽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물사마귀의 처음 증상은 단순 포진이나 수두, 대상포진과 비슷한 형태로 나타난다. 손바닥, 발바닥을 제외한 신체 부위에 발생할 수 있으며 연주황색이나 분홍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물사마귀는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사라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아이들의 완성되지 않는 면역체계가 성장하면서 자리 잡아가는 과정에서 자연치유 되는 과정일 뿐이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주변으로 심하게 번지기 쉽다.

따라서 국소 부위에서 물사마귀 병변이 그쳤을 때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좋으며, 물사마귀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개개인의 증상에 맞춰 침, 약침 등을 진행하며 체질에 맞는 한약을 처방해 인체 내부의 불균형과 면역체계를 바로잡으면 치료 및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된다.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봄철 환절기에 아이의 건강이 유독 나빠진다면 건강한 음식으로 몸을 보호해주는 것은 물론 새 학년 새 학기 시작으로 스트레스받은 아이가 안정을 취하게 해주는 것도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원호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사마귀 인유두종바이러스 피부

뉴스 작성자

이원호 사진

이원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아토피, 건선, 사마귀, 진균증, 다한증, 두드러기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