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양치를 아무리 해도 입 냄새가 난다면? 침을 삼키는데 목에서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입을 크게 벌리고 거울로 목 안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빼꼼 고개를 내민 노란 '편도결석'을 발견할지도 모르니까.

목젖 아래 양옆으로 자리 잡은 것이 구개편도인데, 여기에는 '편도와'라 불리는 작은 구멍이 나 있다. 그런데 편도에서 나오는 염증성 액체와 음식찌꺼기 그리고 세균 등이 편도와에 쌓이면, 노란 알갱이가 만들어진다. 바로, 편도결석이다.

편도결석은 편도에 오래 끼어있을수록 고약한 악취를 풍긴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양치질하거나 기침을 할 때 저절로 밖으로 배출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이물감과 심한 입 냄새를 참지 못하고, 가정에서 면봉이나 핀셋을 들고 편도결석을 무리하게 제거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행동은 편도에 상처를 남겨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편도결석이 너무 자주 생겨 불편한 환자는 편도를 제거하는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편도 수술을 받으면 편도 결석이 완치되는 것일까.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최혁기 원장은 "편도 수술받고 나서도 편도결석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편도에는 '크립트'라는 틈이 있다. 크립트 안에 든 편도결석을 제거하기 위해서 크립트를 편평하게 해주는 '편도 성형술'을 시행하거나, 편도를 부분적으로 절제하는 '편도 부분 절제술'을 시행한다.

그런데 편도는 하나의 입체다. 앞쪽에 있는 크립트를 제거하거나 부분적으로 편도를 절제해도, 뒤쪽에 크립트가 남아 있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편도 결석이 생길 수 있다.

심지어 편도를 완전히 떼어내는 '편도 전절세술'을 받은 후에도 편도 결석이 생기기도 한다. 편도의 아랫부분이 혀보다 내려간 경우에는 편도 수술을 해도 편도가 다 제거되지 않기 때문에, 남아있는 부분에 편도결석이 생긴다."

최혁기 원장은 또 "편도결석이 생기는 것은 땀구멍에서 땀이 나는 것 같은 생리적인 현상이다. 편도결석이 많이 나오는 사람이 있고, 적게 나오는 사람이 있는 것일 뿐"이라며 "이물감이 많이 느껴질 때만,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석션으로 결석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혁기 원장은 편도 결석을 예방하려면, 가글을 자주 하고 물을 자주 많이 마시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최혁기 원장 (이비인후과 전문의)

Smart tag : 편도결석 편도비대 인후두

뉴스 작성자

최혁기 사진

최혁기 이비인후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