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메디컬뉴스

"코로나19 팩트 체크 - 면역"

비타민 C와 D, 우리를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해 줄까?

비타민(vitamin)은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vital) 아미노산 화합물(amine)’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필수 영양분이지만 우리 몸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음식으로 섭취해야 한다. 이러한 비타민에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을까? 특히 비타민 C와 D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는 다양한 주장과 광고성 메시지가 회자되고 있다.

비타민은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할 수 있을까? 한때 회자되었던 비타민 C 다량 복용 효용론이 이번 코비드19 상황에서도 유효한 것일까? 전염병이 창궐할 때는 비타민 D를 상시 복용해야 할까?

비타민보충제

관련 외신기사 축약 내용

▶비타민 C와 D가 우리를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해 줄까? (DER SPIEGEL, 2020.04.03)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대항하는 약물로 비타민을 복용한다. 비타민은 확실히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 비타민을 잘 복용하는 사람은 잘 아프지도 않고, 질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 또한, 감염이 되더라도 심각한 질병 진행을 막아주어 폐렴이나 패혈증과 같은 질병으로부터 보호해 줄 수 있다.

비타민은 사람들이 음식으로 섭취해야 하는 몸에 필수적인 물질이다. 비타민 D는 기본적으로 몸에 의해 생산될 수 있지만, 충분한 햇빛에서만 발생한다. 비타민은 매우 중요하다. 비타민 결핍은 심각한 질병과 동반된다. 예를 들어, 지속적인 비타민 C 결핍은 괴혈병을 유발하여 많은 생명을 앗아갔다.

비타민 결핍이 건강에 해로운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비타민을 과다 복용하는 것도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현재 비타민이 코로나19를 예방한다는 주장에는 과장이 포함되어 있다. 비타민이 기본적으로 우리 몸에 중요한 물질이고, 결핍은 심각한 질병으로도 이어질 수 있지만, 비타민 보충제를 복용한다고 해서 반드시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도 아니다.

비타민C

관련 외신기사 축약 내용

▶비타민 D 수치가 낮으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ㆍ사망률은 올라간다? (Mail, 2020.05.20)

비타민 D의 낮은 수치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사망할 가능성을 높인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이 연구는 20개의 유럽 국가들의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률을 평균 비타민 D 수치와 비교했다. 결과적으로, 비타민 D 수치가 낮은 나라들이 코로나19 감염ㆍ사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아직 다른 과학자들에 의한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연구원들은 ‘SARS-CoV-2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비타민 D 보충제를 복용”하도록 조언한다.

이 연구 결과는 비타민 D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회복의 가능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한 별도의 연구를 뒷받침한다. 10주간 비타민 D 보충제를 복용한 성인에서 흉부 감염이 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연구는 국가의 위도 등의 방해 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20개 국으로 연구 대상을 좁혔다. 수천 명의 사람들의 비타민 D를 측정한 결과, 혈청 검체 내 비타민 D의 평균 양은 56nmol/L였으며, 30nmol/L 미만을 ‘결핍’으로 간주하였다. 또한, 노인들의 경우 비타민 D 수치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의 평균 비타민 D 수치는 스페인에서 26nmol/L, 이탈리아에서 28nmol/L, 북유럽 국가에서 45nmol/L로 나타났다. 스위스의 경우, 23nmol/L이었으며 이탈리아에서 70세 이상의 여성들을 검사한 결과, 76%가 ‘결핍’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코로나19 사례가 많은 국가들이며, 고령자들은 SARS-CoV-2 바이러스에 인해 사망할 확률이 매우 높다. 연구원들은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집단은 비타민 D가 가장 부족한 사람들’이라고 결론 내렸다.

비타민 D는 생선이나 버섯과 같은 특정 음식을 통해 인체로 유입되거나 햇빛에 노출될 때 피부 세포에 의해 생성될 수 있다.

비타민D

관련 외신기사 축약 내용

▶비타민 D가 코로나19 감염의 심각성을 줄인다 (INSIDER, 2020.10.08)

The Journal of Steroid Biochemistry and Molecular Biology의 10월 호에 발표된 작은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 D가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치료 결과를 개선할 수 있다.

스페인 코르도바 대학의 연구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입원한 76명의 환자를 연구했다. 모든 환자가 같은 치료를 받았지만, 무작위로 뽑은 50명의 환자에게는 비타민 D 수치를 빠르게 증가시킬 수 있는 비타민 D3의 대사 형태인 ‘calcifediol’을 투여했다. 연구에 따르면, 칼시페디올을 복용한 환자는 집중 치료가 필요할 확률이 현저히 낮았으며, 사망자도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충제를 복용하지 않은 26명 중 13명은 중환자실에 입원했으며, 2명이 사망했다. 이는 칼시페디올이 코로나19의 감염의 중증도를 줄이고, 합병증의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시사한다.

칼시페디올의 효과를 확실하게 보기 위해서는 대규모 실험이 필요할 것이다. 규칙적인 비타민 D 복용이 코로나19 예방이나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 아직 명확하지 않다. 또한, 칼시페디올이 다른 형태의 비타민 D 보충제보다 코로나19 예방에 더 효과적인지도 명확하지 않다. 하지만 칼시페디올은 다른 형태의 비타민 D보다 훨씬 강력하고 쉽게 흡수되므로, 소화 장애와 같은 질병이 있는 환자에게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연구진은 환자가 치료 전에 비타민 D가 부족했는지 여부를 평가하지 않았다. 비타민 D 보충제가 영양 결핍 상태를 고쳐서 효과가 있는 것인지, 아니면 이미 비타민 D 수치가 정상인 환자들이 더 많이 섭취하게 되면 효과가 있는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

이전의 연구는 비타민 D 결핍과 코로나바이러스 위험을 연관시켰다. 그러나 이 연구는 비타민 D 보충이 코로나19에 의한 합병증과 중증도를 줄일 수 있다고 제안한 최초의 연구이다. 여러 연구에서 비타민 D 수치와 코로나바이러스 결과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지만, 인과 관계를 확립하지는 못했다.

비타민 D 수치가 정상인 환자는 호흡곤란이나 의식불명 등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한 합병증에 걸릴 확률이 현저히 낮다. 그리고 비타민 D 결핍을 가진 사람들이 애초에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두 배 더 높다. 그렇기 때문에 비타민 D와 코로나19 사이의 인과 관계는 확실치 않아도 복용하는 것이 어떨까?

 

※ 이 기사의 내용은 강민구 부장판사가 비영리로 무상사용을 허락했음을 밝힙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외신기자 정리 자료집은 모두 강 부장판사가 심혈을 기울여 매일 새벽에 스마트폰의 각종 기능을 최대한 활용하여 편집ㆍ정리한 것이며, 이 사이트의 외신기사 요약 설명자료는 전부 그러한 헌신적 수고에 기반하여 축약 정리한 것임을 밝힙니다.

또한, 강민구 부장판사의 개인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원본들이 전부 전재되어 있음을 밝힙니다.

Smart tag : 코로나19(CVD19) 폐렴 인후통 호흡곤란 인후두 폐/기관지

뉴스 작성자

조수완 사진

조수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