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활동량의 간소로 단기간에 체중이 늘어나 고민하는 사람이 많다. 이들 중 대다수는 단기간에 체중이 증가한 만큼 식사량을 줄이면 원래 체중으로 금세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식사량을 줄일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이 '탄수화물의 섭취'다. 하지만, 최근 Eat This, Not That은 탄수화물 섭취를 급격하게 줄이는 방식은 심리∙건강상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탄수화물이 부족할 때 나타나는 변화

식사량을 줄일 대 가장 먼저 줄이는 '탄수화물'. 하지만 이는 단백질, 지방과 함께 3대 영양소로 꼽히는 중요 에너지원으로 섭취를 극단적으로 제한하는 다이어트 방법은 주의가 필요하다.

1. 짜증이 날 수 있다
탄수화물은 두뇌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부족할 시 뇌 기능이 떨어지고, 피로감이 증가할 뿐 아니라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 분비를 감소시켜 우울∙불안을 더 많이 느낄 수 있다.

2.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갑자기 탄수화물 섭취를 제한하면‘키토플루(Keto Flu)’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기 시작한 날로부터 대개 1~2주 후에 나타나며 피곤함, 두통, 현기증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3. 변비가 생긴다
단백질, 지방의 섭취가 늘어날 경우 소화불량, 변비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방식으로 다이어트를 할 경우에는 섬유질 섭취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하이닥 영양상담 박지성 영양사는 하이닥 Q&A를 통해 탄수화물을 무조건 줄이기보다는 몸에 좋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탄수화물은 정제되지 않은 현미, 귀리 등 통곡물, 채소, 과일 등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하이닥 영양상담 박지성 (영양사)

Smart tag : 변비 대장·직장 영양

뉴스 작성자

박지성 사진

박지성 영양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