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직장인 A 씨는 얼마 전 생식기 주변으로 오돌토돌한 돌기가 올라온 것을 발견했다. 최근 계속된 야근에 생리까지 겹쳐 피부가 예민해진 탓에 뾰루지가 난 것으로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은 점점 더 심해지기만 했다. 이에 잠시 짬을 내어 여성의원 진료를 받았고, 생각지도 못한 ‘곤지름’ 판정을 받았다.

주사

사마귀의 일종인 곤지름은 한 번의 성접촉만으로도 50%가 감염될 만큼 전염성이 매우 강하며, 2~3개월간의 잠복기를 거친 후 피부병변으로 나타난다. 발병 원인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으로, 잠복기가 긴 특성상 초기에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HPV에 감염되고 난 뒤 몇 개월, 몇 년이 지난 후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곤지름 방치가 여성에게 특히 더 치명적인 이유는 자궁경부 쪽으로 침투해 자궁경부암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HPV는 성생활을 하는 남녀라면 누구나 한 번쯤 걸릴 수 있는 바이러스로 대부분은 자연치유가 된다. 하지만 일부 위험군에 감염되거나 지속해서 감염된다면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러한 곤지름은 HPV 백신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HPV 백신은 자궁경부암은 물론 곤지름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여성과 남성 모두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곤지름은 한 번 걸리면 재발이 잦은 병이다. 꼭 성접촉이 아니더라도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접종하는 것을 권장한다.

곤지름은 성병이라는 인식과 외부로 드러나지 않는 특성상 초기 치료를 망설이는 환자들이 많다. 하지만 치료를 미루고 방치하면 병변이 더 크게 확대된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부위로 번지기 전에 빨리 치료하고 더 큰 병을 예방하는 것을 추천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곤지름 여성생식기 남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