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백내장 수술은 2019년 한 해 동안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이다. 인구 10만 명당 3,775명에 이른다. 여기에 건당 입원 일수가 가장 짧고, 건당 진료비도 가장 낮아 이른바 '국민 수술'로 자리 잡았다. 접근성이 좋아진 백내장 수술을 고려한다면 4가지를 꼭 알아야 한다.

눈 수술

노안과 백내장, 둘의 차이는?
노안과 백내장은 수정체의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나이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지는 이유다.

수정체는 사물의 위치에 따라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는 투명한 조직이다. 멀리 있는 물체를 볼 때는 수정체가 얇아지고, 가까운 물체를 볼 때는 수정체가 두꺼워지며 망막에 초점을 맺게 한다.

나이가 들면 수정체 자체의 탄력이 떨어지고, 수정체의 두께를 조절하는 근육의 탄력도 떨어진다. 가까운 곳을 볼 때 수정체가 두꺼워지지 못해 가까운 물체를 잘 볼 수 없게 된다. 이로써 노안이 생긴다.

노안과 달리 백내장은 무색투명했던 수정체가 점차 뿌옇게 변하는 것이 원인이다. 눈 안으로 들어온 빛은 혼탁해진 수정체로 인해 흩어지게 된다. 이로 인해 사물이 번져 보이거나 희미하게 보인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시력이 저하되며 흐릿하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기에 일반인이 둘을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돋보기안경을 착용했을 때 가까이 있는 곳이 잘 보인다면 노안이고, 여전히 침침하고 흐릿하다면 백내장일 가능성이 크다. 아울러 백내장은 물체가 여러 개로 보이거나 밝은 곳에서 눈부심이 심해지고, 원래의 색과 다른 색으로 보이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최경배 원장은 "단순 노안 증상이라면 라식이나 라섹 등의 시력교정술로 교정할 수 있지만, 노안에 백내장까지 진행된 상태라면 레이저 백내장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백내장 수술은 딱딱하고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후 그 자리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다. 수술 시 인공수정체를 다초점 렌즈로 삽입하면, 초점이 두 개 이상 맺혀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가 모두 잘 보이게 된다.

최경배 원장은 "이전에는 의료진이 직접 칼로 수정체를 절개했지만, 최근에는 정확하게 입력된 컴퓨터 수치에 의해 레이저가 절개창을 만들기 때문에 더욱 정교한 수술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백내장, 수술하지 않고 완치 가능할까?
혼탁하게 변한 수정체가 백내장의 원인이므로 백내장을 치료하려면 수정체를 치료해야 한다. 치료 방법은 크게 약물요법과 수술요법으로 나뉜다.

약물치료는 백내장 초기 단계에서 쓸 수 있는 방법이다. 약물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속도를 더디게 해 백내장 진행 속도를 늦춘다. 그러나 약물이 혼탁해진 수정체를 맑게 만들 수는 없다. 백내장을 완치하기 위해서는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는 수술만이 답이다.

치료 시기를 놓쳐 수정체가 더 단단해지면 수정체를 제거하기 어려워진다. 만약 계속 백내장을 내버려두면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반드시 조기에 수술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백내장 증상이 심할 때 수술하는 것이 좋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수술하면 후발성백내장이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구오섭 원장은 "중기 이후의 백내장일 경우에는 반드시 수술받아야 한다"며 "초기 백내장일 경우에는 약물치료 후 정기적인 검사를 받으며 경과를 관찰하다가 불편할 경우 수술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몇 개월 이내에 백내장이 성숙되는 환자가 있고, 수년에 걸쳐 초기 상태로 지속되는 환자가 있을 만큼 개인차가 크다"며 "주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으며 백내장 진행 정도를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눈 검사

단초점 렌즈와 다초점 렌즈의 차이는?
백내장 수술을 결심한 환자라면 단초점 렌즈와 다초점 렌즈 중 무엇을 삽입할지 고민한다.

단초점 렌즈는 말 그대로 먼 곳과 가까운 곳, 둘 중 하나에만 초점이 맺히는 렌즈다. 초점이 맺힌 곳만 잘 보이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안경이나 렌즈, 돋보기를 사용해야 한다.

반면, 다초점 렌즈는 초점이 두 개 이상 맺혀 어느 거리에 있는 사물이든 또렷이 볼 수 있다. 수술 후 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치료하는 것도 가능하다. 종류도 다양한데 가까운 거리와 먼 거리를 잘 보이게 하는 2중 초점 렌즈와 가까운 거리, 중간 거리, 먼 거리 모두 잘 보이게 하는 3중 초점 렌즈 등이 있다. 그러나 단초점 렌즈보다 수술 비용이 더 많이 든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최철명 원장은 "단초점 인공수정체는 수술 후 돋보기가 필요하지만, 시력 회복 속도가 빠른 편"이라며 "다초점은 적응하는 기간이 꽤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오섭 원장은 "다초점렌즈의 특성상 안구에 빛이 들어올 때 초점을 나눠 써야 하는 관계로 먼 곳 다음에 가까운 곳이 적응되다 중간 거리 초점도 점차 적응된다"며 "개인차에 따라 회복 기간 또한 상이한 편"이라고 밝혔다.

두 렌즈의 장단점이 명확하므로 환자의 나이와 라이프스타일, 안구 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백내장 수술 전후 주의사항
백내장이 발병한 장년층의 경우에는 당뇨나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가 많다. 그런데 수술 전 혈당이나 혈압을 조절하지 않으면, 백내장 수술 후 부작용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

따라서 반드시 수술 전에 혈당과 혈압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기저질환이 있다면, 수술 전 내과 검사를 철저히 받고 이 내용을 수술 담당의와 상의한 후 진행해야 한다.

또, 안구건조증이 있다면 먼저 건조증을 치료한 후에 수술받는 것이 좋다. 건조증이 심하면 회복 속도가 느려지기 때문이다. 아울러 백내장 수술 중 각막을 절개하므로 수술이 잘 되어도 수술 후 안구건조증이 올 수 있다. 따라서 수술 전후로 눈이 건조해지지 않게 신경 써야 한다.

수술 후 약 일주일 동안은 눈에 물이나 비누가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안, 머리 감기, 목욕 등은 약 5일 후부터 가능하다. 한 달간은 음주와 흡연, 격렬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이 기간 동안 파마 및 염색도 불가능하니 머리를 해야 한다면 수술 전 미리 미용실에 가는 것이 좋다.

절개 부위가 완전히 아무는 수술 후 2개월간은 외부 충격에 주의해야 한다. 당연히 눈을 비비는 행동도 금물이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평균적으로 완전히 회복할 때까지 약 2달이 걸린다.

하이닥 안과 상담의사 유용성 원장은 "수술 후 1~2주 동안은 사물의 색이나 선명도가 다르고 눈부심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자외선 차단이 되는 선글라스나 보안경 등을 반드시 착용하는 것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최경배 원장 (안과 전문의), 구오섭 원장 (안과 전문의), 최철명 원장 (안과 전문의), 유용성 원장 (안과 전문의)

Smart tag : 백내장 노안

뉴스 작성자

최경배 사진

최경배 안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엄채화 사진

엄채화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