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빨간색 반점이 나타나는 자반증은 알레르기성 자반증, 색소성 자반증, 청피반성 자반증, 약인성 자반증 등 다양한 유형이 있는데, 유형마다 증상이나 발병 원인이 조금씩 차이가 있다.

이 중에서도 알레르기성 자반증은 주로 다리에서 시작되어 엉덩이, 팔까지 온몸으로 퍼지며 복통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까지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 발병되는 경우가 많아 부모님들이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병원을 찾는다.

자반증에 걸린 아이

자반증은 피부에 증상이 나타나지만, 신장으로 침범하여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혈뇨나 단백뇨가 나타날 수 있다. 그래서 처음 병원을 내원하면, 피검사나 소변검사를 먼저 진행하게 된다.

자반증의 원인은 무엇일까?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알레르기성 자반증은 일반적으로 알레르기성 면역반응을 원인으로 꼽는다. 피로와 스트레스가 누적되면 우리 몸의 면역세포들이 정상 기능을 하지 못하고, 교란되어 정상적인 혈관을 공격한다. 이때 혈관에 염증이 발생하는데, 피부 근처 혈관에 출혈이 생기면 붉은색이나 보라색의 반점으로 보이고 이를 자반증이라고 한다.

알레르기성 자반증의 치료는 교란된 면역세포들을 정상적으로 돌리는 방법으로 한다. 한의학적 관점으로 봤을 때 외감, 혈열, 신장의 허약, 혈의 부족 등 원인을 다양하게 구분한 후, 개인의 체질과 원인에 맞추어 치료한다.

자반증 한방 치료는 증상 개선에 집중하는 것이 아닌 면역체계를 바로 잡는 근본적인 치료에 집중한다. 알레르기성 자반증은 회복 후에도 재발 확률이 높은 질병 중 하나인데, 이러한 근본적인 치료는 재발 확률을 확연하게 줄여준다.

병∙의원의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상생활에서의 식습관이나 생활 습관을 바르게 하는 것도 치료와 재발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몸에 염증을 만드는 음식을 피해야 하며 충분한 안정과 휴식, 적당한 운동은 스스로 면역력과 체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예리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알레르기질환 피부

뉴스 작성자

김예리 사진

김예리 원장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