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이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됐다.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여파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금,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종식될 수도 있다는 희소식에 전 세계의 이목이 화이자에 집중됐다.

코로나 백신

화이자는 9일(현지시간) 3상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94명을 중간 분석한 결과 예방률이 90% 이상이라고 밝혔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두 집단으로 나눈 후 한 그룹에는 자사에서 개발 중인 백신을, 다른 한 집단에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했다. 현재까지 두 집단에서 나온 확진자는 94명으로, 이 중 90% 이상이 가짜 약을 투여한 집단이다.

화이자는 연구가 계속됨에 따라 백신의 효능 비율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지만, 화이자 최고경영자 앨버트 부를라는 ‘과학과 인류의 위대한 날’이라고 표현하며 임상 시험이 성공적임을 자평했다. 3상 임상시험은 164명의 확진자가 나올 때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문제점은?

오늘(10일) 전 세계 코로나 전체 확진자 수가 5,000만을 넘었다. 이 시점에서 화이자의 백신 중간 결과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기뻐하긴 이르다고 경고한다.

화이자는 첫 번째 투약한 후 28일, 두 번째 투약한 후 7일이 지나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결과는 두 번째 접종 후 7일이 지난 시점까지의 결과만을 다뤘기 때문에 백신이 중장기적으로 효과가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백신은 이르면 11월 셋째 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화이자는 FDA의 승인 후 연말까지 최대 5,000만 도스를 생산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놨다. 백신은 1인당 2회 접종이 필요하므로 올해 말까지 약 1,500~2,000만명에서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 분량이라면 대중에게 공급될 가능성이 낮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해 백신이 나온다 하더라도 보건의료 종사자 중 최전선에 있는 이들만 접종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수송 또한 걸림돌이다. 화이자 백신은 수송 시 영하 70~80도에 보관해야 한다. 백신의 경우 온도를 맞추지 못하면 안전상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맞는 유통망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다. 온도 조건을 맞춘다 해도 단 5일간만 보관이 가능하다.

백신의 안전성, 운송, 보관 등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코로나19와의 싸움 종식까지는 아직 몇 달이나 더 남았다”고 말하며 예방 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Smart tag : 코로나19(CVD19) 폐/기관지

뉴스 작성자

김가영 사진

김가영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