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겨드랑이 부위에서 나는 지독한 냄새를 보통 암내라고 부른다. 암내를 유발하는 땀샘 중 하나인 아포크린선으로, 이는 하복부, 항문 주위 등 다양한 위치에 분포되어 있으며, 겨드랑이에 가장 많다. 피부 표면의 세균에 의해 기준치 이상으로 배출된 땀이 분해되면 양파 냄새, 노린내, 식초 냄새 같은 피하고 싶은 냄새가 발생한다. 또한 의류의 겨드랑이 부분이 노랗게 착색되기도 한다.

겨드랑이 냄새

암내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통풍이 잘되는 옷을 입거나, 샤워를 자주 하고, 냄새 제거제를 사용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일정 시간이 지난 뒤 땀이 나면 다시 암내가 나기 시작하고, 번거로운 부분이 있어 치료 방법으로는 한계가 있다.

보다 장기적으로 겨드랑이 땀 냄새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암내의 원인이 되는 아포크린선 땀샘조직을 수술로 제거해야 한다. 과거에는 절개 범위가 넓고 회복 기간이 길었지만, 최근에는 관련 기술도 발달하여 걱정 없이 암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요즘 주목받고 있는 무통 삼중제거술 수술법은 3~5mm의 최소절개 방식으로 진행되어 흉터에 대한 부담이 없고, 두 군데 절개 후 사각지대 없이 땀샘조직을 흡입 제거하므로 치료 결과에 대한 완성도가 높다. 또한, 땀샘조직이 제거되는 과정을 장비로 확인하면서 진행하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게 감추고 싶은 땀 냄새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다.

지독한 겨드랑이 땀 냄새는 주로 호르몬의 분비가 왕성한 10, 20대 시기에 많이 발생한다. 이 시기는 친구들과의 원활한 관계를 유지하고, 학업에 집중이 필요하므로, 증상이 의심된다면 전문가의 상담을 통해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정병태 원장(외과 전문의)

Smart tag : 피부

뉴스 작성자

정병태 사진

정병태 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액취증(암내), 겨드랑이 다한증
  • 소속 제이앤케이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