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농촌진흥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반려견을 건강하게 돌볼 방법을 소개했다.

우리나라의 명절 음식은 기름지거나 열량과 염분이 높은 음식이 많아 반려견에게 먹일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과도한 지방 섭취나 영양소의 과잉은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고, 간과 췌장에 부담을 준다. 과도한 염분 섭취는 설사, 구토와 함께 심할 경우 발작까지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양파, 포도, 마늘, 초콜릿, 알코올 등은 빈혈, 신장 독성, 구토, 설사, 발작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절대로 먹여서는 안 된다.

반려견이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에너지 요구량은 국립축산과학원 반려동물 누리집(www.nias.go.kr/companion)에서 제공하는 ‘애견사료 열량 계산기’를 이용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추석은 여느 때보다 이동이 적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고향 방문을 위해 오래 차를 타야 할 경우엔 출발 6~8시간 전에 미리 사료를 먹이는 것이 좋다. 이동 직전에 사료를 먹이면 구토나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한다.

반려견의 전체 소화 기관은 위가 약 70%, 소장과 대장이 약 30%를 차지해 위에 사료가 머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다. 음식물이 완전히 소화되는 데에는 대략 6∼12시간이 소요된다. 만약 부득이하게 사료를 줘야 한다면 건식사료보다 습식사료나 소화에 부담이 없는 채소 위주의 간식류로 조금만 먹이는 것이 좋다.

차량 운행 중 반려견이 차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면, 운전을 방해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음으로이동장 등으로 안전하게 이동한다. 멀미 증상이 있을 때는 잠시 정차해 산책을 시키거나 물을 먹이면 멀미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이때 음식 섭취는 삼가야 한다.

또, 휴게소 등에서 반려견을 잃어버릴 경우를 대비해 미리 동물 등록을 해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김동훈 과장은 “이번 추석에는 코로나 19로 고향 방문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부득이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할 경우, 반려인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또한 반려인이 집을 비우는 경우, 미리 관리 계획을 세워 반려견이 홀로 긴 시간 남아 있지 않도록 하는 배려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