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모기에 물린 뒤에는 모기의 타액 속에 들어 있는 혈액 항응고 성분인 ‘히루딘’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으로 히스타민 물질이 생겨나면서 피부 가려움증과 부기가 나타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반응이 남들보다 심하다면 ‘스키터 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스키터 증후군

스키터 증후군은 모기의 침 성분에 의해 나타나는 국소피부염증 반응이다. 일반인이 모기에 물렸을 때 부기와 가려움증은 1~2일 정도 지속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스키터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은 10일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또한, 피부에 열감이 동반되고 화상을 입은 것처럼 물집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심한 경우 2차 감염에 의한 봉와직염 등으로 악화할 수 있으며 면역력이 약한 임산부라면 쇼크 반응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스키터 증후군은 주로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에게 나타나지만 면역력이 저하된 신체 상태에서는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으며, 유전력이 있으므로 가족 중 스키터 증후군을 겪은 사람이 있다면 주의가 필요하다.

스키터 증후군이 있다면?
스키터 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은 모기를 비롯해 개미, 벌 등 다른 곤충에 의한 알레르기 반응도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모기에 대한 민감한 반응이 있는 편이라면 미리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 평소에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취침 전과 야외활동 시 모기 기피제 등을 뿌려 모기의 접근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모기에 물렸을 때는 염증 반응이 생기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모기의 체액은 산성이므로 알칼리성인 비누로 씻어내면 가려움증을 완화할 수 있다. 냉찜질이나 온찜질도 도움이 된다. 48℃ 이상의 온도에서는 모기의 타액 성분이 분해되며, 냉찜질은 혈관을 수축시켜 히스타민 분비를 억제한다. 증상이 심하다면 의료진을 통해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연고 처방을 받을 수 있다.

Smart tag : 알레르기질환 피부

뉴스 작성자

박설 사진

박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parkseol0816@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