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임신 · 육아

임신 기간은 평균 약 280일 또는 40주로 계산하는데, 36주 이상이 되면 태아는 출산 후 자가 호흡에 필요한 대부분의 장기가 완성된다. 초산인 산모는 예정일보다 조금 늦게 출산하는 경향이 있는데 41주까지는 자연 진통이 이뤄지도록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

임신후기

분만은 예정일이 임박해서 이뤄지기도 하지만 때에 따라 조금 더 빠르거나 늦어질 수 있다. 출산일이 가까워질수록 신체에는 다양한 변화가 나타나는데 출산의 징후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출산의 징후

1. 설사
임신 중 언제든 설사를 경험할 수 있지만, 분만일이 다가오는데 평소보다 유독 설사가 잦다면 곧 진통이 임박했다는 신호일 수 있다.

2. 배 뭉침
자궁 수축으로 인한 배 뭉침은 여러 빈도와 강도에서 나타나는데 일반적으로 통증이 없으며 규칙적이지 않다. 하지만 통증이 느껴지고 진정되지 않는다면 이는 진통의 시작을 의미할 수 있다. 자궁 수축 간격이 3~5분이면 의료진을 찾아야 한다.

3. 태동 감소
아기가 골반으로 내려가면서 머리가 한 곳에 고정되기 때문에 분만이 가까워질수록 태동은 줄어든다.

4. 골반통
아기가 골반으로 내려가면서 가슴과 위에는 압박감이 없어지지만 아기의 머리가 골반의 인대에 압력을 가하며 골반통이 시작된다.

5. 이슬 비침
분만이 가까워지고 본격적인 진통이 시작되기 24~72시간 전에는 자궁 문을 막고 있던 두터운 점액인 ‘이슬’이 비칠 수 있다. 이슬은 혈액이 섞인 점액성 분비물로 때에 따라 진통 후 비치기도 한다.

Smart tag : 분만(출산) 태아

뉴스 작성자

박설 사진

박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parkseol0816@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