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자주 낮잠을 자는 것이 향후 심장 문제 발생률과 조기 사망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20건의 과거 연구를 종합한 결과, 1시간 이상 긴 낮잠을 자는 것은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34% 증가하고 사망 위험이 30% 증가하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또한 어떤 길이의 낮잠이든 조기 사망 위험이 19% 증가했다.

중국 광저우 의과 대학 수석 연구원 Zhe Pan은 "이번 연구에 따르면 낮잠을 원할 경우 한 시간 미만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나타났다"라고 말하며 "낮에 잠을 자는 습관이 없는 사람이 이를 시작할만한 설득력 있는 증거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낮잠자는 여성

연구진은 313,000명 이상이 참여한 20건의 연구 데이터를 분석했는데, 5명 중 2명은 낮잠을 자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 65세 이상인 노인에게 낮잠과 심장병, 조기 사명 연관성이 더 뚜렷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노인은 낮잠과 관련된 사망 위험이 27%, 심장 질환 위험이 36% 더 높았다. 또한, 여성은 낮잠과 건강 악화 사이에 더 강한 연관성을 보였으며 사망 위험은 22%, 심장 질환 위험이 31% 더 높았다. 흥미롭게도 긴 낮잠은 밤에 6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사람의 사망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이는 사망 위험과 심장 건강 문제의 증가에 대한 설명으로 잠을 잘 자지 못하는 것을 배제하는 것 같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매일 밤 7시간 미만 수면하는 성인은 심장 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크다. 또한, 수면의 질이 좋지 않으면 고혈압, 제2형 당뇨병 및 비만과 관련이 있고 이 모두는 심장 질환, 심장 마비 및 뇌졸중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연구진은 낮잠이 길어지면 체내 염증 수준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이 있으므로 신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추측했다. 더불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이야기하는 좋은 수면 습관은 다음과 같다.

△ 규칙적인 수면 일정을 지키기.
△ 낮 동안 충분한 자연광을 받기. 수면과 관련된 뇌 화학 물질 분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 정기적으로 운동하기. 단, 취침 전 몇 시간 내에는 운동하지 않기
△ 취침 시간이 다가오면 인공조명을 피하기
△ 침실을 시원하고 어둡게, 조용하게 유지하기

이번 연구는 유럽 심장 학회의 연례 회의에서 발표되었고, Health Day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심장병 수면장애 시니어

뉴스 작성자

이보미 사진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운동, 의학
  • 이메일 bo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