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뷰티 · 다이어트

우리를 불편하게 만드는 난치성 피부질환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습진이다. 가려움, 홍반, 진물, 부종, 인설 등의 증상이 특징적이며, 피부염의 정도와 시기에 따라 급성과 만성습진으로 분류한다.

만성습진의 경우 급성습진이 계속적으로 재발하여 오랫동안 계속될 때를 말하는데, 만성으로 진행되면 피부가 두껍게 굳어지며 색깔도 적흑색으로 변하게 된다.

만성습진은 주로 팔, 다리에 자주 나타나고 심해지면 온몸에 나타날 수 있으며, 외부 물질에 접촉하여 발생하는 접촉 피부염,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물질에 접촉하여 발생하는 알레르기 접촉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 지루성 피부염, 화폐상습진 등의 종류로 나타난다.

만성 습진

만성습진의 발생 원인은 특정 금속이나 약물에 의한 접촉, 외부 바이러스 및 진균 등의 감염, 음식물 등의 알레르기, 스트레스 등과 함께 피부 장벽의 기능장애라고 할 수 있는 신체 기능 약화로 내부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 몸에서 면역 과민반응이 나타나, 외부나 내부에서 자극요인이 유발되면 발생한다.

이러한 만성습진을 치료하기 위한 대증치료법은 재발이 잘 되기 때문에 발병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 몸 안의 면역력과 피부 재생력을 높이는 원인치료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 한의학적으로는 환자 개인의 체질 및 증상에 맞춘 한약, 약침, 침 등을 통해 인체 면역시스템을 안정화시키고 면역균형을 되찾아 스스로 병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한다.

만성습진은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관리도 매우 중요한데, 환부를 너무 자주 씻거나 자극적인 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과음은 피부에 열을 만들고 염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고 충분한 수면과 운동은 피부재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진백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습진 피부

뉴스 작성자

최진백 사진

최진백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아토피 건선 만성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