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여름철은 야외 활동이 잦아지는데, 뜨거운 햇빛과 고온다습한 기후의 영향으로 땀에 의해 피부가 쉽게 자극되기 때문에 두드러기와 같은 피부질환 발생이 잦은 편이다. 이러한 피부질환의 경우 초기에 가려움과 이물감 등을 느끼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호흡곤란, 쇼크까지 일으킬 수 있다.

두드러기

두드러기는 피부, 점막에 존재하는 혈관의 투가성이 증가되면서 일시적으로 혈장 성분이 조직 내 축적돼, 피부가 붉어지거나 흰색으로 부풀어 오르는 피부질환이다. 가려움이 주요 증상이며 전신에 시작되고 이후에는 계속해서 자극을 주게 되어 팽진과 구진을 시작으로 염증과 진물이 생기게 되며, 어지러움, 구토 등 인체의 유형과 원인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두드러기 종류도 한데, 피부를 가볍게 긁는 등의 경미한 자극으로도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피부묘기증, 물이나 찬 공기·얼음에 노출되면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과도한 운동이나 뜨거운 목욕 등 고온 노출로 인한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에 의한 일광 두드러기, 운동 후에 나타나는 운동 유발성 두드러기 등이 있다.

보통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1~2시간 후 사라지는 경우가 많으며 한번 발생하면 여러 번 반복해서 두드러기가 생길 수 있다. 대략 6주 이내에 사라지는 두드러기를 급성 두드러기, 6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 두드러기라고 한다.

한의학에서 두드러기는 내부 장기, 특히 소화기 계통의 문제가 피부로 발현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데, 소화기관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인체 내부 거름망이 약해져 몸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독소들이 혈액순환을 통해 피부에 드러나는 질환이 바로 두드러기인 것이다.

두드러기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개인의 체질 및 증상에 맞춘 한약과 침, 약침치료가 효과적인데, 내부 장기를 건강하게 만들어주면서 동시에 신체 내부의 혈액순환이 개선되어 독소 배출이 원활해지게 되면서 정상 피부로 돌아가게 된다. 두드러기 질환이 나타났다고 판단되면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의정 원장 (한의사)

Smart tag : 두드러기 피부

뉴스 작성자

김의정 사진

김의정 한의사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